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킹덤' 김은희 작가 "장항준 감독 고마워…남편과 결혼 안했다면 작가 됐을까 싶다"

기사등록 :2019-01-28 16:43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킹덤'의 김은희 작가가 부부가 사수와 부사수 같은 관계라며 남편 장항준 감독의 응원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김은희 작가는 28일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뉴스핌과 인터뷰를 갖고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킹덤'을 집필하게 된 이유와 비하인드스토리를 들려주며 이같이 말했다.

'킹덤' 김은희 작가 [사진=딜라이트]

이날 김 작가는 장항준 감독 얘기가 나오자 "장항준은 대본도 한 번도 안봤다. 옆에서 술 사주고. 외조라기보다 열심히 격려해줬다"고 말했다.

그는 "심리적으로 잘하고 있다고 북돋아준다. 아무래도 선배고 그러다보니, 같이 일하는 회의 때 좀 답답한 게 있으면 얘기한다. 그러면 '그러니까 돈 받는 거 아니야' 이런 심심한 위로들을 해줬다. 술 마시면서 쓰기 힘들다고 하면 그래도 열심히 쓰라고 한다"면서 웃었다.

또 장 감독이 다양한 방송에서 자랑스럽다고 아내를 언급하는 것을 두고는 "쑥스럽다. 가증스럽고"라고 답변해 취재진에게 웃음을 안겼다.

김 감독은 "남편과 내가 사수와 부사수 같은 관계였다보니 결혼을 장항준과 안했으면 작가가 될 수 있었을까 생각도 한다. 그런 부분에서 대견하고 그런 게 아닐까"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김은희 작가와 김성훈 감독이 함께한 넷플릭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돼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사극이다.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 등이 출연하며 지난 25일 시즌1 6회 전편이 공개됐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