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삼양식품, 일본 판매법인 설립…"유통 현지화로 확대"

기사등록 :2019-01-29 09:01

29일 삼양재팬 설립, 일본 불닭브랜드 수요에 전략 대응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삼양식품이 해외 시장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삼양식품은 일본에 현지 판매법인 ‘삼양 재팬(SAMYANG JAPAN)'을 29일 설립한다고 밝혔다. 법인 설립은 최근 일본 내 불닭브랜드 수요 증가에 따라 전략적으로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추진됐다.

<사진=삼양식품>

불닭볶음면 수출이 본격화 된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일본 수출은 연평균 138% 성장했다. 주요 수출 품목도 2016년 감자라면, 김치라면 등에서 2017년부터 불닭볶음면, 치즈불닭볶음면, 까르보불닭볶음면 등 불닭브랜드 제품으로 확장됐다.

삼양 재팬은 유통 현지화를 추진하며 특히 판매 채널을 편의점, 대형마트 등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일본 현지 수요를 고려해 용기면 라인업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동시에 캐릭터 강국인 일본의 특성을 반영해 불닭볶음면 캐릭터 호치를 활용한 프로모션,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를 통한 마케팅 활동 등으로 불닭브랜드 인지도 제고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일본은 라면 소비 규모가 6조원에 이르는 세계 3위 시장이고 최근 한국 라면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삼양 재팬을 일본 진출의 거점으로 삼아 입지를 다져갈 것”이라고 말했다.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