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삼성전자 '외국인 첫 사장'백스터 북미총괄, 6월 사임

기사등록 :2019-01-30 22:37

12년 동안 재직...본인 SNS 통해 직접 밝혀
후임에 엄영훈 북미 부총괄 유력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 북미 사업 총괄인 팀 백스터 사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백스터 사장은 삼성전자 첫 외국인 사장이다. 

팀 백스터 삼성전자 북미사업총괄은 오는 6월 1일자로 사임한다고 소셜 미디어 링크드인을 통해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백스터 사장은 30일 본인의 소셜 미디어 링크드인 계정을 통해 "삼성전자 북미 법인에서 보낸 12년의 세월을 뒤로 하고 오는 6월 1일 사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백스터 사장은 삼성전자가 북미 지역 TV 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 2006년 당시 경쟁사 소니로부터 영입한 인물이다. 삼성전자에 와서는 2011년 북미 시장에서 ‘월간 100만대 TV 판매’를 달성하는 공을 세웠다. 또 삼성전자가 북미 TV 시장에서 10여년간 1위 자리를 유지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지난해 완공된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뉴베리 생활가전 공장 구축 과정에서도 주요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스터 사장 후임으로는 삼성전자 북미 부총괄을 담당하는 엄영훈 부사장이 선임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백스터 사장은 "앞으로 4개월 동안 지난 2년 동안 나와 함께 조직을 이끌고 있는 친구이자 동료인 엄영훈에게 리더십을 넘겨 줄 것"이라며 "삼성전자가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공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측도 백스터 사장이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사실에 대해 "맞다"고 확인했다 .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