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삼성전자, '최대 실적' 반도체 직원들에 '연봉 50%' 성과급

기사등록 :2019-01-29 18:33

오는 31일 OPI 지급...무선사업부 46%, 생활가전은 23%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직원들이 사상 최대 실적에 기여한 대가로 '연봉 50%' 수준의 보너스를 받게 됐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김학선 기자 yooksa@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31일 각 사업부별로 초과이익성과급(OPI)을 지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OPI는 삼성 사업부의 1년 실적이 연초 세운 목표를 넘었을 때 초과 이익의 20% 한도 안에서 개인 연봉의 최고 50%를 지급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8일, 잠정 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58조8900억원, 매출 243조5100억원으로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실적 기여도가 높은 반도체 부문 직원들에게 OPI 범위의 최대치인 연봉 50% 수준을 지급하기로 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은 지난해에도 연봉의 50% 수준으로 OPI를 받았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반도체 부문 임직원들에게 최대 기본급 500%의 특별보너스 지급을 결정했다. 또한 기본급의 100% 수준의 목표달성 장려금(TAI)도 지급했다. TAI는 반기에 한번식 지급한다.

반면 IM(IT·모바일) 부문의 무선사업부는 스마트폰 판매 부진 등의 영향으로 연봉의 46% OPI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네트워크 사업부 수준도 46%로 예상된다.

소비자가전(CE) 부문에서는 영상디스플레이(VD)가 46%, 생활가전 사업부는 연봉의 23%를 성과급으로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실적 추이. [자료=삼성전자]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