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넷마블 “국내자본과 넥슨 인수 추진...기술 유출 막는다”

기사등록 :2019-01-31 11:09

국내 자본만 대상, 해외 유출 논란 사전차단
국내 게임산업 위한 결정, 파트너 모집이 관건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넷마블(대표 권영식)이 김정주 NXC 대표가 매각 의사를 밝힌 넥슨 인수전에 공식 참여한다. 넥슨 인수 참여를 공식화한 기업은 넷마블이 처음이다. 국내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구성, 넥슨 인수에 따른 기술력 및 노하우 해외 유출을 막는다는 방침이다. 단순한 기업 인수가 아닌 국내 게임 산업 전반을 염두에 둔 결정으로 풀이된다.

넷마블은 31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두 달 전부터 넥슨 인수를 검토했고 한달전 최종 참여를 결정했다”며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라고 생각한다. 해외 매각시 대한민국 게임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되는 바, 넷마블은 국내 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해서 인수전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당초 넷마블은 텐센트와 연계된 넥슨 인수를 위한 컨소시엄 구성 등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해 “확인불가”라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넥슨 인수 사태가 단순한 기업 M&A가 아닌 국내 게임 업계와 산업 전반의 문제로 확산됨에 따라 ‘국내 자본 중심 컨소시엄’이라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김정주 대표의 넥슨 매각설이 공식화되기 전 게임업계 일부에서 이런 소문에 대한 이야기가 돌았고 그때 이미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구체적인 고민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단순한 기업가치가 아닌 국내 게임 업계 전반을 감안해 내린 결정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국내 최대 게임사다. 2017년 매출 2조4248억원, 영업이익 5098억원을 기록했다. 텐센트와의 협력으로 확실한 글로벌 서비스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는 부분도 강점이다. 넥슨 인수에 따른 시너지는 그 어떤 기업보다도 크다는 평가다.

관건은 역시 자금이다. 10조원 수준에 달할 것으로 보이는 넥슨 매각 규모는 넷마블 뿐 아니라 텐센트 등 일부 글로벌 '공룡‘을 제외한 어떤 기업도 독자적으로 마련하기 어렵다.

이에 넷마블을 컨소시엄을 구성해 자금을 확보하되, 논란이 되고 있는 기술력 및 서비스 노하우 해외 유출을 막기 위해 글로벌 자본보다는 우선 국내 자본을 중심으로 한다는 방침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