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종합] SK텔레콤 “통신비 인하 영향, 5G 경쟁력 강화 주력”

기사등록 :2019-01-31 16:57

연간 영업이익 21.8%↓, 무선사업 부진 여전
올해도 통신비 인하 여파 불가피, 신사업 강화
5G 경쟁력 확보 총력, New ICT 사업 집중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SK텔레콤(사장 박정호)가 25% 약정할인제도 등 가계통신비 인하에 따른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21.8% 감소하는 ‘어닝쇼크’를 맞았다. 올해도 무선사업 부진이 불가피한 가운데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한 미디어 등 신사업 중심으로 반등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투자를 강화하고 있는 5G는 1분기 전용 스마트폰 출시에 맞춰 서비스 차별화 및 경쟁력 확보에 주력한다.

SK텔레콤은 2018년 매출 16조8740억원, 영업이익 1조2018억원, 당기순이익 3조1320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7%, 21.8% 감소했다. 순이익만 SK하이닉스의 지분법이익 증가로 17.9% 증가했다.

4분기 실적은 매출 4조3517억원, 영업이익 2253억원으로 모두 전년동기 대비 3.2%, 27.4% 줄었다.

윤풍영 코퍼레이트센터장은 “미디어, 보안, 커머스 등 주요 자회사들이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지만 25% 약정할인제도 등 통신비 인하 정책의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무선 사업의 부진은 심각하다. 매출 10조원으로 전년대비 10% 줄었다. 지난해 가입자당매출(ARPU)은 7.6% 감소한 3만2246억원에 그쳤다. 분기별 ARPU도 1분기 3만3299원, 2분기 3만2290원, 3분기 3만2075원, 4분기 3만3114원 등 계속 하락세다.

마케팅 비용을 8% 줄어든 2조8700억원으로 낮추고 해지율도 역대 최저치인 1.22%를 달성했지만 하락세를 막기는 역부족이다. 전체 대출에서 60% 이상을 차지하는 무선 사업의 회복이 절실하지만 요금인하 정책으로 해법이 찾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윤 센터장은 “올해도 요금인하의 영향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미디어, 보안, 커머스 등 신사업 강화로 올해 매출을 18조원까지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무선통신과 함께 4대 핵심사업인 미디어, 보안, 커머스 사업 지표는 긍정적이다.

IPTV는 가입자 확대 및 유료콘텐츠 소비 증가,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 확대 등에 따라 25.8% 증가한 1조2906억원을 달성,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IPTV 가입자는 3분기 대비 7만명 늘어난 473명이다. 특히 모바일 특화 서비스를 위해 사업분리를 검토중인 ‘옥수수’ 가입자가 13.4% 늘어난 973만명으로 나타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보안은 인수를 마무리한 ADT캡스를 중심으로 기존 ICT 사업과의 융합을 통한 새로운 수익모델 구축을 추진한다. 지난 4분기 처음으로 반영된 ADT캡스 실적(매출 2000억원, 영업이익 286억원)은 무선선사업이 주춤한 SK텔레콤 실적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11번가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의 매출 6744억원을 유지하면서 영업손실은 862억원 개선된 678억원 기록했다.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 11번가 고객 통합 포인트 및 멤버십 구축과 11번가를 SK텔레콤 온라인 휴대폰 유통채널로 강화하는 등의 다양한 방안을 진행중이다.

실적 개선 노력과 함께 5G를 위한 투자와 서비스 본격 전개도 이어간다.

윤 센터장은 “5G는 관련 스마트폰 출시에 맞춰 수도권과 주요도시를 중심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며 인공지능(AI)와 양자암호기술로 차별화를 꾀할 것”이라며 “5G 서비스 경쟁력을 바탕으로 New ICT 사업의 성장판을 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