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프랑스 남동부 여행④] 리옹에서 호텔 선택이 여행의 승패를 가른다

기사등록 :2019-02-01 15:06

[편집자주] 최근 여행객들 사이에서는 잘 알려진 대도시 위주의 여행보다 잘 알려지지 않은 소도시나 새로운 여행지에 대한 니즈가 많아지는 추세다. 때문에 대도시 위주의 여러나라 찍기식의 여행보다 한 나라를 심도있게 보는 여행을 선호하는 여행객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파리로만 몰려있는 여행에서 보다 다양한 프랑스 여행을 할 수 있게 5회에 걸쳐 프랑스 남동부의 매력을 알린다.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리옹은 프랑스에서 3번째로 큰 도시이자 우리나라에서 경유 한번이면 닿을 수 있다. 특히 터키항공을 타고 인천에서 출발해 이스탄불을 잠시 경유하면 어느새 리옹에 닿는다. 리옹은 프랑스 남동부 혹은 남부 여행의 시작이자 끝이다.

리옹~아비뇽~엑상프로방스~마르세유로 이어지는 여행의 시작과 끝은 리옹이다. 뿐만 아니다. 근처 여행지인 모나코 등지를 갈때에도 리옹만큼 적격인 장소가 없기에 반드시 거쳐야 하는 여행지다. 

또 리옹을 둘러보때도 리옹이 생각보다 넓은 면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특히 호텔 선택이 중요하다. 리옹 페라쉬 역 바로 앞에 위치한 머큐어 리옹 센터 샤또 페라쉬(이하 머큐어 리옹)는 무거운 짐을 들고 다니는 여행객에게 부담 없는 동선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리옹=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머큐어 리옹 센터 샤또 페라쉬 객실2018.12.16.youz@newspim.com

머큐어 리옹은 모던한 분위기와 리옹의 고풍스러움을 한번에 담은 호텔이다. 객실은 리옹 지도를 직접 그려넣을 듯한 그림이 벽면에 있으며 침대 역시 포근한 블루빛으로 통일감 있게 인테리어 해뒀다. 

[사진=머큐어]

무엇보다도 리옹의 세련됨을 알 수 있는 것은 머큐어 리옹의 로비다. 책을 쌓아둔 책장의 독특함은 물론 아기자기하게 놓여진 테이블과 의자 하나 겹치지 않는 디자인으로 눈은 물론 마음도 사로잡는다. 

[사진=머큐어]

여행객에게 가장 중요한 아침식사를 할 수 있는 식당은 로비에 옆에 위치해 있는데 미식의 도시 답게 맛있는 크로아상과 커피가 간단하게 준비돼 있지만 맛은 절대 간단하지 않다. 

여행에서 호텔선택은 즐거운 여행의 반이상을 차지하는 부분이다. 리옹여행에서 머큐어 리옹은 큰 만족을 선사할 것이다.

youz@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