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르노 본사, 한국 노조에 경고 …"파업 계속하면 신차배정 불리"

기사등록 :2019-02-08 10:00

모저스 부회장 영상 메시지, 부산공장 임직원에 공개
임단협 장기화…로그 생산 계약 9월 종료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프랑스 르노그룹이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르노삼성 노동조합에 "신차 배정에 불리할 수 있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닛산 로그는 부산공장 생산물량의 50% 가량을 차지하는 차종으로, 후속 모델을 배정받지 못할 경우 부산공장의 가동률 급락은 불가피하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사진=르노삼성]

8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로스 모저스 르노그룹 제조총괄 부회장은 최근 "노조 파업이 계속된다면 향후 얼라이언스 내 로그 후속 모델 배정 경쟁에서 유리한 위치에 설 수 없다"는 내용의 동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르노삼성은 지난 1일 부산공장 임직원에게 모저스 부회장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파업 장기화로 인해 후속 모델 배정 경쟁에 불리해질 수 있다는 우려로 당부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8개월째 2018년 임금·단체협약 타결을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기본급 인상을 요구하며 지난해 10월부터 이달 7일까지 28차례 총 104시간 부분파업을 했다. 파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 물량은 약 5000대다.

르노삼성은 지난 2014년부터 르노와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닛산의 로그를 위탁 생산하고 있다. 생산 계약은 오는 9월 만료된다. 로그가 부산공장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만큼 후속 물량 배정은 필수적인 상황이다.

르노삼성이 르노 후속 물량을 배정받지 못할 경우 공장의 가동률 급락은 물론 경쟁력 약화로 인한 실적에 타격을 받을 수 있다.

이호근 대덕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현재 시장 점유율, 매출 등이 부진한 르노삼성이 신차 배정도 중단되고 출시가 안 된다면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며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르노삼성의 차량을 외면하는 시초가 될 수있고, 노사 갈등이 르노삼성입장에서는 상당히 큰 악재"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의 지난해 내수 판매량은 9만369대로, 국내 완성차업계 중 최하위였다. 수출은 22.2% 감소한 13만7208대로, 연간 총 판매량은 전년 대비 17.8% 감소한 22만7577대였다.

 

likey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