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GCF 560억원대 '부탄 교통사업 따냈다'..국내기업 청신호

GCF, 녹색기술센터 제안 사업준비금융 승인
2년내 세계은행과 사업착수...한국기업 사업참여 기대감↑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정부출연연구기관 녹색기술센터(소장 오인환)가 유엔 기구 녹색기후기금(GCF)의 560억원대 부탄 저탄소 교통개선사업을 사실상 주도한다.

이로써 2년내 사업이 시작되면 한국 주도로 사업이 진행되는 만큼 국내 기업의 사업 참여가 용이할 것으로 기대된다.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인천 송도 소재 GCF는 부탄 수도 팀푸에 저탄소 교통체계를 도입한다는 내용으로, 녹색기술센터와 세계은행이 협업해 마련한 사업준비금융(PPF) 제안서를 승인했다.

이번 승인으로 GCF 사업준비금융 약 53만달러에다, 세계은행과 부탄 정부가 함께 추가로 조성하는 협조 금융 약 100만달러가 더해진 총 153만달러의 자금이 조성된다.

이에 따라 녹색기술센터와 세계은행은 PPF 자금을 공동 운영하며, 팀푸 시에 교통 인프라와 서비스를 도입하는 5000만달러 규모 사업의 본 제안서를 2년내 제출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녹색기술센터 장창선 연구원은 뉴스핌과 통화에서 “PPF 승인은 사실상 본 승인을 담보하는 것으로 보면 되고, 본 사업 제안서를 제출하는 데 필요한 자금으로 활용된다”며 “본 제안서도 사실상 녹색기후센터가 주도하는 만큼 560억원대 사업이 시작되면 한국 기업의 진출이 상대적으로 용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과기정통부]

부탄 저탄소 교통 사업은 대중교통 체계를 최적화해 도로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교통 이용자들의 안전과 편의를 높인다는 내용이다.

녹색기술센터는 우리나라의 강점 기술인 지능형 교통체계와 간선 급행버스체계 기반의 사업 모델을 제안해 이번 성과를 이끌어냈다.

앞서 2017년에는 과기정통부의 기후기술현지화 지원사업을 통해 우리나라의 버스정보시스템 기술을 팀푸에 일부 적용하는 시범사업으로 현지 주민들의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그간 우리나라는 개발도상국 기후변화 대응 지원과 관련해 기술지원체계를 통해 방글라데시, 케냐, 스리랑카와 같은 개발도상국에 에너지·수자원 분야의 기후기술을 전수하고 우리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한 바 있다.

최근 기후변화 대응의 실질적인 효과를 도출하기 위해 기술지원체계와 재원지원체계 간의 연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번 승인 건은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의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기후기술 협력 선도국가의 면모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나아가 향후 팀푸 시에 교통 인프라와 서비스를 도입하는 사업이 착수될 경우 국내 기술의 해외 진출 기회가 확대될 전망이다.

또 중국·인도·네팔 등과 접해 있는 부탄의 지리적 특성을 고려할 때, 비슷한 교통 문제를 안고 있는 인접국 도시로 우리 기술을 확산하는 '지렛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GCF는 유엔 산하기구로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기후변화 특화기금이다. 2010년 12월 멕시코 칸쿤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제16차 당사국 총회에서 기금 설립이 승인됐다. 이후 2012년 10월 우리 정부는 GCF 사무국을 국내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kimy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