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 65.3%…"1:1 맞춤형 재활서비스 제공"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근로복지공단은 산재노동자에 대한 다양한 재활사업으로 지난해 산재노동자의 직업복귀율이 65%대를 넘어섰다고 11일 밝혔다. 산재노동자의 직업복귀율은 2016년 61.9%, 2017년 63.5%, 지난해 65.3%를 기록하며 점차 상승하는 추세다.

근로복지공단은 산재노동자가 안정적으로 다시 일터에 복귀할 수 있도록 개인별 맞춤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중증 장해로 직업복귀가 어려운 산재노동자에게는 재활전문가인 잡코디네이터가 1:1 맞춤서비스로 요양에서 직업복귀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요양 초기부터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재활인증의료기관을 53개소에서 111개소로 대폭 확대했다. 

썸네일 이미지
근로복지공단 전경 [사진=근로복지공단]

또한 중대재해로 인한 심리불안(트라우마) 해소를 위해 심리상담, 희망찾기프로그램 등의 사회재활서비스를 제공해 신체회복과 함께 마음의 치유도 지원한다. 

아울러 산재노동자가 업무 공백 걱정 없이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사업주가 대체인력을 고용하면 신규 고용인력 임금의 50%를 지원해 안정적인 고용을 지원한다. 산재장해인(장해 1~12급)을 원직장에 복귀시켜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사업주에겐 지원금을 최대 12개월까지 지급한다. 

이와 함께 요양종결 후에 지원하던 직장적응훈련을 요양중으로까지 확대해 산재노동자의 원직장복귀에 도움을 주고 있다.

고용기간 만료, 장해 등으로 원직장에 복귀하지 못한 산재노동자에게는 구직등록, 취업설명회, 취업박람회 등을 통해 재취업을 지원하고 무료 직업훈련으로 고용시장에서 경쟁력을 갖도록 하고 있다.

심경우 공단 이사장은 "산재노동자의 직업복귀율을 지속적으로 높이기 위해 앞으로도 산재노동자 개개인의 특성에 맞는 최적의 재활서비스가 제공되도록 더욱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j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