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중 무역협상 교착 우려에 하락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국제유가가 11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이날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시작된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커다란 진전을 보이지 못할 것이라는 비관론은 이날 유가를 끌어내렸다.

썸네일 이미지
원유[사진=로이터 뉴스핌[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31센트(0.6%) 하락한 52.41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4월물은 59센트(1.0%) 내린 61.51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유가는 미·중 무역협상에 주목하며 하락 압력을 받았다. 이날부터 베이징에서 진행되는 협상에서 양국이 협상 시한인 내달 1일 전까지 무역전쟁을 끝낼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에 대해 투자자들은 초조해하고 있다.

이번 주 후반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의 주도로 이뤄질 협상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2월 만남이 무산되자 일부에서는 양국이 시한 전까지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것이라는 비관론이 제기됐다.

전문가들은 결국 미중 무역협상이 합의에 도달할 때까지 금융시장이 초조한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다고 진단한다.

BNP파리바의 해리 칠링기리언 원자재 수석 전략가는 블룸버그 통신에 “한 가지 개선되지 않고 어림짐작만 되는 것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라면서 “우리가 해법을 찾을 때까지 이것은 세계 (금융) 시장의 결정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의 필 플린 애널리스트는 “이 무역전쟁과 관련해 무엇이 일어날지, 혹은 그들이 이것을 해결할 수 있을지에 대한 많은 불확실성이 있다”며 “성장률 둔화에 대한 우려도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회원국의 하루 120만 배럴 감산이 지속하면서 낙폭이 제한됐다. 베네수엘라에 대한 미국의 제재 역시 유가 하락을 제한하는 요소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