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문대통령, 고(故) 김용균씨 유가족 만난다

기사등록 :2019-02-12 08:46

靑 "유족에게서 대통령 면담 요청, 형식과 내용 검토"
유족, 면담서 책임자 처벌·해당 분야 정규직 전환 등 보장 요구할 듯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숨진 고(故) 김용균씨 유가족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해 조만간 만남이 이뤄질 전망이다.

청와대와 김용균 사망사고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시민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시민대책위는 지난 11일 청와대에 문 대통령의 면담을 요청했고, 청와대는 공식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태안화력발전소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씨의 유가족들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민주사회장 영결식'에서 영정사진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2019.02.09 mironj19@newspim.com

청와대 관계자는 "유가족에게서 대통령 면담 요청이 들어온 것으로 들었다"며 "대통령과의 면담에 대해 형식과 내용에 대해 검토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김씨 사고 이후 "산재로 사망하신 고 김용균 님의 모친 등 유족을 만나 위로와 유감의 뜻을 전할 의사가 있다"고 말한 이후 이 같은 입장을 유지해왔다.

유족들은 당시 대통령과의 면담의 뜻을 밝히면서도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발전소 상시지속 업무의 직접 고용 등을 요구하며 이 같은 요구가 수용되면 대통령을 만나겠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태안화력발전소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민주사회장 영결식'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 2019.02.09 mironj19@newspim.com

앞서 당정은 지난 5일 회의를 통해 사고가 발생한 연료·환경설비 운전 분야는 조속히 공공기관의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전환 방식과 임금, 근로 조건 등은 발전 5사가 참여하는 노·사·전 협의체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와 함께 석탄발전소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고의 구조적 원인을 조사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근본적 개선방안을 오는 6월 30일까지 내놓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이같은 요구를 받아들이면서 유족들은 지난 9일 김씨의 영결식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과 유족들과의 면담에서 유족들은 당정이 약속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비정규직의 정규직 채용 등을 대통령이 보장해줄 것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