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세나르 회장, 취임하자마자 일본행...닛산과 '연합 미래' 논의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르노자동차의 장 도미니크 세나르 회장이 오는 14일 일본을 방문해 닛산의 사이카와 히로토(西川広人) 사장과 만남을 가질 예정이라고 11일 프랑스 피가로가 보도했다.

지난 1월 24일 취임한 세나르 회장이 서둘러 일본행을 재촉하는 이유는 닛산과 르노의 제휴 관계 등 양사 연합의 미래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의 해임 이후 양사는 연합의 주도권을 놓고 첨예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르노의 최대 주주인 프랑스 정부는 일본 정부에 닛산과 르노의 경영통합 의향을 전달한 바 있다. 하지만 ‘경영의 자주성’을 중시하는 닛산은 이러한 제안에 시큰둥한 반응이다.

또한 현재 공석으로 돼 있는 닛산 회장 인선을 둘러싸고도 양사는 신경전을 계속하고 있다. 세나르 회장이 닛산의 회장을 맡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프랑스 정부에 대해 닛산은 신중한 자세로 일관하고 있는 모습이다.

세나르 회장은 전일 기자회견에서 “닛산자동차와 미쓰비시자동차의 여러분들과 만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 서로 간의 신뢰 관계를 더욱 두텁게 하고 싶다”고 밝혔다.

하지만 곤 회장 해임 이후 뒤틀려버린 닛산과 르노의 관계가 쉽게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견해이다. 특히 곤 회장 해임과 관련해 닛산에 대한 르노의 불신도 점차 불거지고 있다.

프랑스 일요지 주르날 뒤 디망슈(JDD)는 10일, 르노의 변호사가 닛산의 내부조사 방식에 대해 “폭주”라고 비난하는 내용을 담은 서한을 지난달 19일 닛산 측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르노는 서한에서 닛산이 르노 측에 통보 없이 브라질과 레바논, 네덜란드에 있는 곤 전 회장의 자택을 조사하려 했던 것과, 르노의 허락 없이 르노 사원과 직접 연락을 취한 것 등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미묘한 분위기 속에서 양사의 수장이 연합의 미래에 대해 얼마나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수 있을지가 이번 만남의 초점이 되고 있다.

세나르 회장과 사이카와 사장은 지난달 31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닛산·르노·미쓰비시 3사 연합 회의에서 첫 만남을 가진 바 있다.

썸네일 이미지
닛산자동차와 르노자동차 로고 [사진=NHK 캡처]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