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정우택·안상수 의원, 결국 당대표 출마 철회

정우택 "백의종군 자세로 총선승리에 밀알 역할 다하겠다"
심재철 "새 당 대표, 당 개혁하고 공정 공천으로 총선 승리 이뤄주길"
홍준표 이어 3번째 불출마 의사…오세훈은 출마 할듯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심재철·정우택·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2.27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결국 철회했다. 세 의원을 비롯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일부 한국당 당권주자들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같은 날짜에 열리는 전당대회의 일정을 미루지 않으면 경선을 전면 보이콧하고 후보 등록에 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었다.

12일 정우택 의원은 당대표 경선 참여 철회 입장을 밝혔다.

정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는 국민들께서 우리 보수적통정당인 자유한국당에 주시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좌파포퓰리즘 정책으로 피멍 드는 민생을 살리고, 자유민주주의와 민생경제를 살려달라는 마지막 절규"라고 말했다.

그는 "저 또한 총선승리를 위한 전대로 당이 하나가 되어 독선·독단적인 문재인 정권에 맞설 수 있는 야당다운 야당, 대안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길 바라고 헌신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대표 경선에 출마했다"면서 "하지만 더 이상 대표경선에 연연하는 것은 당의 대표선출에 누를 끼칠 수 있고 당원과 국민들의 성원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해 대표경선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출마 철회 배경을 밝혔다.

정 의원은 "이제는 당대표의 굴레에서 벗어나 백의종군의 자세로 당이 총선승리로 나아가는데 있어 밀알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썸네일 이미지
자유한국당 원내 당대표 후보들. 왼쪽 위부터 안상수·김진태·주호영·심재철·정우택 의원 [사진=뉴스핌 DB, 심재철 의원실]

전당대회 후보등록일인 이날 심재철 후보 역시 출마 철회 의사를 밝혔다.

심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무계파 공정 공천으로 총선 승리를 이루고 정권 탈환의 계기를 만들어야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는 시대적 사명으로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지만 오늘 출마 의사를 철회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인의 말은 국민과의 약속이다. 저는 제 말에 책임을 지며 의정활동을 해왔고 당원들 앞에 서왔다"며 "앞으로 새로 선출될 당 대표가 역사 앞에 부끄럽지 않게 당을 개혁하고 공정 공천으로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안상수 의원 역시 이날 성명서를 내고 "전당대회 당대표에 출마하지 않기로 결심했다"면서 "끝까지 하지 못함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약속드린 대로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 화합과 보수통합, 그리고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국민 무서운 줄 모르고 폭주하고 있으며 반드시 저지해야 한다"면서 "이 길에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 자유한국당이 다시 한번 국민들의 기대와 사랑을 받는 수권정당으로,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정통 보수정당으로 거듭나는데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11일 불출마 의사를 밝힌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시작으로 오늘까지 총 4명의 후보들이 불출마 의사를 밝힌 셈이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은 확고한 출마 의사를 밝혔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출마 의살르 이날 오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 주호영 의원이 출마 여부를 명확히 밝히지는 않았지만 4명의 후보들이 별도의 컷오프 없이 경선을 치르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