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주지훈, '대포 팬덤' 거느린 소감 "저는 '궁' 출신…편안하고 즐겁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킹덤'에 출연한 배우 주지훈이 아이돌 부럽지 않은 팬덤을 거느린 소감을 말했다.

주지훈은 12일 소격동 모 카페에서 넷플릭스 '킹덤' 관련 인터뷰를 갖고 늘어난 해외팬을 비롯해 대형 팬덤을 거느리게 돼 즐겁다고 웃었다.

이날 주지훈은 고성능 카메라와 망원렌즈를 동원하는 일명 '대포' 팬덤에 관한 질문에 "잠깐 잊으신 것 같은데 저는 '궁' 출신이다. 아이돌 대포는 익숙하기도 하고 그런 현상이 재밌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킹덤'에 출연한 배우 주지훈 [사진=딜라이트]

이어 "요즘 지훈씨 많이 편해진 것 같다는 말씀을 많이 듣는다. 예전엔 스스로 더 샤프하고 시크한 이미지를 원했던 것 같다. 지금은 아주 러프한 역, 코믹한 역을 거쳐오면서 달라졌다"고 스스로 변화를 인정했다.

또 "어린 친구들은 의사표현이 굉장히 솔직하다. 예전엔 다 나이가 많다고 생각해 어려웠는데, 저도 아무렇지 않게 솔직하게 다가가게 된다. 나이도 먹다보니 이제 편안하게 '어 안녕' 하면서 악수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주지훈은 넷플릭스 '킹덤'에서 왕세자 이창 역을 맡아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와 호흡을 맞췄다. 현재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에 강곤 역으로도 출연 중이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