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LGU+, 아이들나라~브라보라이프 라인업 완성

기사등록 :2019-02-12 15:22

12일 50대 이상 이용자 대상 IPTV 콘텐츠 '브라보라이프' 출시
오리지널 콘텐츠 160여편...콘텐츠 자체제작에 투자 지속 확대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IPTV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나이대별 이용자층을 공략할 수 있는 맞춤 콘텐츠로 커지는 IPTV 및 미디어콘텐츠 시장에서 주도권을 선점하겠다는 구상이다. LG유플러스는 시니저 타겟 콘텐츠 '브라보라이프'를 출시함으로써 키즈 콘텐츠인 '아이들나라', 20~30대 타겟 콘텐츠 '넷플릭스'와 더불어 전 연령대를 공략할 수 있는 '풀세그먼트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이건영 LGU+ 상무가 신규 IPTV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성상우 기자]

LG유플러스는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빌딩에서 열린 50대 이상 이용자 대상 미디어서비스 'U+tv 브라보라이프'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은 사업 계획을 밝혔다.

이건영 LG유플러스 홈미디어상품담당(상무)은 이 자리에서 "현재 기준으로 우리가 자체 제작한 콘텐츠는 약 160여편이고, 기존 IPTV에서 제공하지 않았던 신규 콘텐츠는 약 2100편"이라면서 "이 중 50대 이상 시니어 이용자들을 위한 콘텐츠가 부족하다고 느껴 직접 제작에 나서게 된 것"이라고 시니어 콘텐츠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추가 자체 제작을 위한 투자 규모는 공개하기 어렵지만 사내에서 고위 임원들이 만나 적극적인 투자를 논의 중"이라며 "콘텐츠 투자는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리지널 콘텐츠의 이용자 커버 범위를 현재보다 더 늘릴 가능성도 열어놨다. 이 상무는 "작년에 키즈 콘텐츠 '아이들나라2.0' 출시하면서 증강현실(AR) 콘텐츠 108편과 ‘책 읽어주는 TV’ 등 400여편의 자체 제작 콘텐츠를 소개했다. 웅진북클럽 제휴 통해 기존 TV에 없던 콘텐츠도 가져왔다"면서 "이런 관점에서 고객이 필요로 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없는 콘텐츠가 있다면 추가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측은 이번 '브라보라이프' 콘텐츠 출시함으로써 전 연령대 이용자를 공략할 수 있는 '풀세그먼트 라인업'을 갖췄다고 자체 평가했다. 어린 자녀를 둔 30~40대 고객 대상으로 선보인 유아서비스 ‘아이들나라’와 20~30대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넷플릭스 서비스에 이어 50대 이상을 공략할 수 있는 시니어 콘텐츠까지 서비스 구성을 마쳤다는 설명이다.

회사측에 따르면 브라보라이프엔 약 1만6000편의 콘텐츠가 포함됐다. 이 중 다른 IPTV에 없는 신규 소싱 콘텐츠가 2000여편, 회사가 직접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가 160여편이다.

정혜윤 홈미디어마케팅담당(상무)은 이에 대해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전반적으로 아우를 수 있는 라인업이 완성된 것"이라며 "우리 콘텐츠가 재미있는 측면과교육적인 측면, 노후 측면에서 경쟁사와는 차별화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LG유플러스가 이날 공개한 브라보라이프는 건강, 취미, 여행 등 50대 이상 이용자가 선호하는 정보들을 모아놓은 콘텐츠다. 50~60대 이용자 대상의 고객조사를 통해 이 연령대의 고객 니즈를 정확하게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회사측은 △서울대학교병원 공동 제작 건강 프로그램 등 자체 제작 차별화 콘텐츠를 비롯해 △건강·취미·여행 등 원하는 콘텐츠를 쉽게 찾는 주제별 카테고리 구성 △쉽고 편안한 사용자 환경(UI)을 강점으로 꼽았다.

대표 콘텐츠는 △서울대병원 교수의 건강정보 ‘우리집 주치의’ △은퇴 후 새로운 시작을 돕는 ‘나의 두 번째 직업’ 등이다. 모두 무료 콘텐츠다. 이를 포함해 경쟁사에는 없는 50대 이상 고객 특화 자체 제작 영상 158편을 탑재했다. LG유플러스의 IPTV 'U+tv'를 통해서만 볼 수 있다.

이건영 상무는 “은퇴 이후에도 적극적으로 배우고 즐기고 참여하며 ‘제 2의 인생’을 준비하는 ‘액티브 시니어’를 위한 IPTV 서비스를 선보인다“며 “다양한 연령대 고객에게 다채로운 즐거움과 배움을 제공하는 ‘인생 최고의 IPTV 서비스’로 앞으로도 고객에게 필요한 서비스 발굴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