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지난해 매출 1조3349억 '사상최대'…영업익은 45%↓

혈액제제, 전문의약품 증가, 해외 매출 두 자릿수 성장
연구개발(R&D) 투자 증가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감소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GC녹십자가 지난해 사상 최대의 매출을 올렸음에도 연구·개발(R&D) 투자 증가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뒷걸음질쳤다.

GC녹십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502억원으로 전년 대비 44.5% 감소했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은 1조3349억원으로 3.6% 증가했고, 343억원으로 39.6% 줄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매출은 혈액제제 사업 부문이 성장하면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며, "다만R&D 비용과 해외 진출을 위한 투자비 증가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GC녹십자의 국내 매출은 전년 대비 2.4% 늘어났다. 부문별로 보면 혈액제제 사업의 매출 규모가 3.9% 증가했고, 전문의약품 부문도 8.9% 증가했다. 해외 매출은 혈액제제의 중남미 수출 증가에 따라 10.1% 성장했다.

다만, 백신 사업의 경우 자체 생산 품목인 독감백신의 내수 판매실적이 경쟁 심화 속에서도 양호한 성적을 냈지만, 외부 도입 상품은 공급 지연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다소 부진했다.

R&D 비용 증가는 영업이익에 영향을 끼쳤다. R&D 비용은 12.3% 증가했고, 해외 진출 투자에 따른 고정비도 늘어났다. 또 연결 대상인 GC녹십자엠에스와 GC녹십자랩셀의 실적이 부진했던 점도 수익성 둔화로 이어졌다. GC녹십자랩셀의 경우 R&D 비용이 전년 대비 44.2% 증가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신규 수출 국가 개척 등으로 인한 해외 사업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외형 성장과 R&D 투자 확대 기조를 지속하고, 원가 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 회복에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이미지=GC녹십자]

 

ke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