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신년사] 허은철 GC녹십자 사장 "지속 가능한 성장 위해 더 빠르게 행동해야"

기사등록 :2019-01-02 14:22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GC녹십자는 경기도 용인 본사 목암빌딩에서 2019년 시무식을 개최했다고 2일 발표했다.

2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GC녹십자 본사에서 허일섭 GC 회장(오른쪽에서 여섯 번째)과 임직원들이 시무식을 갖고 신년축하떡을 자르고 있다. [사진=GC녹십자]

이날 시무식에는 허일섭 GC 회장, 허은철 GC녹십자 사장, 전국 공장과 사업장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해외법인 임직원들도 화상중계 시스템을 통해 새해 업무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허은철 사장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모두가 더 빠르게 행동해야 할 때"라며 "임직원 모두가 예외없는 혁신의 대상이라는 각오로 글로벌 GC의 미래를 그려가자"고 강조했다.

지난해 GC녹십자는 백신 수출 증가에 힘입어 누적 해외 수출액 2억 달러를 돌파했고, 차세대 대상포진 백신이 미국 임상에 돌입하는 등 글로벌 시장 공략과 의약품 개발에 박차를 가했다.

GC녹십자는 올해에도 주력 사업인 혈액제제와 백신 부문의 해외 선진시장 진출과 희귀질환치료제 개발을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다.

 

k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