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CJ제일제당, 작년 영업익 3% 증가한 8327억‥ '바이오·글로벌 식품' 성장

기사등록 :2019-02-14 16:18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CJ제일제당이 지난해 영업이익 8327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2.7% 증가했다.

CJ제일제당은 14일 오후 실적발표를 통해 지난해 매출이 전년비 13.3% 성장한 18조6701억원, 영업이익은 832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우선 바이오 사업 핵심 제품인 사료용 아미노산과 식품 조미소재의 판매 확대, 브라질 CJ셀렉타(CJ Selecta) 등 해외 인수업체의 사업 안정화가 더해져 바이오 부문 매출이 크게 늘었다.

[이미지=CJ제일제당]

식품 부문도 가정간편식(HMR)과 주력 제품 판매 호조는 물론, 글로벌 식품사업 고성장으로 가공식품 매출이 크게 늘면서 외형 성장에 힘을 보탰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전년비 14.2% 증가한 4조8889억원을 달성했다. 라이신을 비롯한 사료용 아미노산의 판매 호조, 식품 조미소재 핵산의 시장 지배력 강화와 글로벌 시황 개선 효과가 더해져 매출이 25.3% 증가한 그린 바이오 사업이 성장을 견인했다.

메치오닌 판매 확대와 발린의 고성장, 글로벌 수요 강세 지속에 따른 핵산 판가 상승·판매량 증가 등으로 그린 바이오 사업의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전년비 약 42% 증가한 1941억을 기록했다. 생물자원 사업도 글로벌 사료 판가 및 베트남·인니 축산가 상승으로 3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식품사업부문 매출은 5조2718억원이었다. 주요 HMR 제품은 물론 죽·냉동면 등 대형 카테고리 출시를 통해 매출이 전년비 47% 성장했다. 또한 김치가 전년비 43%, 햇반이 전년비 21% 성장하는 등 주력 제품군 역시 가공식품 분야에서 성장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올해 만두, 햇반 등 HMR 주력 제품의 성장 극대화를 통한 확고한 1위 지위 유지는 물론 진천 식품통합생산기지 가동을 통해 생산 효율성 제고에도 주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슈완스 인수를 통한 메인스트림 시장 진입과 만두 및 냉동레디밀 대형화, 중국 냉동 사업 확대, 베트남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수익성 제고와 글로벌 성장 가속화에 주력해 미래 성장 기반을 확보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