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코언, 트럼프 재단에 “뮬러 특검 관련 비용 지급하라” 소송

기사등록 :2019-03-08 05:20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로 십여 년간 트럼프 대통령의 ‘해결사’ 역할을 했던 마이클 코언이 트럼프 재단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수사와 관련해 자신에게 발생한 법적 비용을 재단이 지급해야 한다는 게 코언의 주장이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CNBC 등 주요 언론에 따르면 이날 코언은 뉴욕주 대법원에 트럼프 재단을 상대로 소송장을 냈다. 코언은 소장에서 트럼프 재단이 코언에게 재단과 관련해 일하면서 발생한 변호사 비용 등을 지급하기로 계약을 맺었지만, 재단이 이를 지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소장에서 코언은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과 다수의 의회 증언에서 비용이 발생해 수백만 달러를 지급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코언은 트럼프 재단이 법적 비용과 관련해 190만 달러를 자신에게 배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미 징역 3년 형을 선고받은 코언은 오는 5월 교도소에 수감될 예정이다. 코언은 10여 년간 트럼프 대통령에게 충성해 왔지만, 지난해 4월 미 연방수사국(FBI)이 코언의 자택과 사무실을 수색한 이후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등을 돌렸다.

코언은 지난주 미 하원 청문회에 나서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일한 것을 후회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인종차별주의자이며 사기꾼이라고 주장했다. 코언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 운동 기간 중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청문회에서 코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대신해 성관계 입막음용으로 지급한 돈을 일부 갚았으며 나머지 중 일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이 수표를 써서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마이클 코언[사진=로이터 뉴스핌]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