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단독] 광주 서창농협 조합장 선거 '금품 전달'...경찰 수사착수

기사등록 :2019-03-10 13:21

조합원 김씨 “돈 돌려주고 오니 마음 편해졌다”

[광주=뉴스핌] 조준성 기자 =광주 서창농협에서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4일 앞두고 금품선거 의혹이 불거져 파문이 일고 있다.

제보자에 따르면 서창농협 K후보 선거를 돕는 조합원 이모씨는 지난 7일 오후 6시 경 금호동의 H아파트 주차장에서 조합원 김모 씨에게 현금 50만원이 든 봉투를 전달하고 K후보 지지를 부탁했다.

금호동 A모텔에서 CCTV를 통해 증거를 확보하고 있는 경찰수사팀 [사진=조준성 기자]

현금을 받은 조합원 김씨는 7일 오후 6시 50분경 양심의 가책을 느끼고 돈을 돌려주기 위해 조합원 이씨가 근무하던 금호동의 A모텔로 찾아갔으나 만나지 못하자 종업원에게 현금 50만원이 든 봉투를 이씨에게 전달해 달라며 맡기고 나왔다.

당시 조합원 김씨는, 돈을 전해준 이씨를 만나기 위해 모텔을 찾아가면서 휴대전화를 걸어 봉투를 되돌려 주기 위해 A모텔로 가고 있다고 했으나 이씨는 K조합장 후보를 들먹이며 “눈 한번 감아 달라”고 애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 제보를 받은 뉴스핌은 해당 동영상 화면을 확인하기 위해 9일 밤 10시 경 금호동 A모텔을 방문한 결과, 당시 현장에는 광주서부경찰서 지능수사팀이 동영상을 확보하고 있었으며 관련 상황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었다.

CCTV에는 저녁 6시50분 경 김씨가 모텔 주차장을 통해 카운터로 들어와 현금 봉투를 맡기고 나가는 화면과 약 2시간 후 이씨가 모텔 카운터에서 종업원으로부터 현금 봉투를 되돌려 받는 장면이 찍혀 있었다.

이에 대해 돈을 돌려준 조합원 김씨는 사실 관계를 묻는 취재기자에게 “사실이다”고 대답하고 “봉투를 받고 보니 무섭고 당황스러웠는데 돈을 돌려주고 오니 마음이 편해졌다”고 말했다.

한편, 뉴스핌 취재진은 금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조합원 이씨에게,  7일 오후 6시 경 금호동 H아파트 주차장에서 '김씨에게 돈 봉투를 건넨 사실이 있는지 묻자' 이씨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 기자는 이 씨에게 A모텔 CCTV에 찍힌 동영상을 본 결과 김씨가 돈 봉투를 맡기고 2시간 후에 이씨가 돈 봉투를 찾아가는 화면을 확인했다고 말하자 이씨는 “김씨에게 오래전에 돈을 빌려줬는데 갚기 위해 찾아와 모텔에 맡기고 갔다”며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뉴스핌은 9일 서구선관위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3월 7일과 9일에 서창농협조합장 선거와 관련 금품을 받았다는 제보가 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흘 앞으로 다가온 서창농협조합장 선거와 관련 경찰의 수사가 K조합장 후보로까지 확대될 것인지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선거는 큰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js343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