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몰카 혐의' 정준영, '1박2일' 사실상 퇴출…제작진 "출연 중단 결정, 촬영분 최대한 편집"

기사등록 :2019-03-12 11:19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승리 카톡방' 불법 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에게 KBS '1박2일' 측이 출연 중단 결정을 내렸다.

KBS '1박2일' 측은 12일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정준영 씨의 1박2일 출연을 중단시키기로 결정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가수 정준영 [사진=뉴스핌DB]

이어 "이미 촬영을 마친 2회 방송분도 정준영씨 출연 장면을 최대한 편집 방송할 계획"이라며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준영은 앞서 지난 11일 SBS 8뉴스에서 성접대 알선 의혹이 불거진 '승리 카톡방'의 참여자로, 해당 대화방에 불법 촬영(몰카) 영상과 사진을 유포한 당사자로 지목됐다.

이후 정준영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진행 중이던 '현지에서 먹힐까3' 촬영을 중단하고 귀국 중이다. 13일 경찰에 출두해 몰카 유포를 비롯, 성범죄 혐의를 조사받을 예정이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