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종합] 확산되는 보잉737맥스 공포...한국·호주·싱가포르도 운항 중단

기사등록 :2019-03-12 20:43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에티오피아 항공의 추락 여객기인 미국 보잉의 B737-맥스 여객기에 대해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안전성을 담보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에 이어 우리나라와 싱가포르, 호주까지 10개가 넘는 국가가 해당 기종의 운항을 중단했다.

보잉 737 맥스 8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와 싱가포르가 해당 항공기 운항 중단 결정을 내렸고, 아직 해당 기종을 도입하지 않았지만 구매 계약을 체결한 베트남은 운항을 유보했다.

호주 항공안전본부(CASA)는 12일(현지시간) “안전 리스크에 대한 추가 정보가 나올 때까지 모든 B737-맥스 기종의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호주에서 해당 기종을 운항하는 항공사는 싱가포르항공의 자회사인 실크에어와 피지항공 등 외국 항공사들 뿐이고 호주 항공사는 포함되지 않는다.

싱가포르 민간항공국(CAAS)은 맥스8과 9 기종의 운항을 중단했다. 해당 항공기를 운항해 싱가포르에 입국하는 항공사들로는 싱가포르항공, 실크에어, 중국 남방항공,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 중국 산둥항공 등이 있다.

당국은 해당 기종 운항 중단 조치는 "한시적"이라면서도 "보잉 737 맥스 항공기를 싱가포르에 이·착륙시키는데 연계된 안전 위험성에 대한 검토와 더 많은 정보 수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트남 민간항공국(CAA)은 11일 관련 회의를 마치고 “사고 원인이 파악되고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적절한 조치를 취할 때까지 B737-맥스8 항공기의 운항 허가를 유보한다”고 밝혔다.

베트남에는 아직 해당 기종이 도입되지는 않았으나,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했을 때 베트남 저가항공사인 비엣젯이 B737 맥스 기종 100기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 가운데 20대가 사고 기종과 같은 맥스8로 오는 10월 도입 예정이었다.

또한 베트남 저가 항공사 뱀부항공은 같은 날 787-9 드림라이너스를 10기 주문한 데 이어, B737 맥스 시리즈 25기를 구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었다.

우리나라 이스타항공과 국토교통부도 “철저한 사전 안전점검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라 안전이 담보될 때까지 이스타항공이 보유한 보잉737 맥스 항공기 2대의 운항을 13일부터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인도네시아, 몽골, 에티오피아,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 싱가포르, 아르헨티나, 브라질, 모로코 등이 B737-맥스8의 운항을 중단했다.

탑승자 157명 전원의 생명을 앗아간 에티오피아항공 사고 현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 10일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해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려 했던 에티오피아항공의 B737-맥스8 항공기가 이륙 8분 만에 추락해, 승객 및 승무원 등 탑승자 157명이 전원 사망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29일 189명 탑승객 전원의 목숨을 앗아간 라이언에어 항공 사고 후 6개월도 지나지 않아 발생한 사고이며 같은 기종의 여객기가 추락한 사건이다. 두 사고 모두 이륙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추락했다는 유사성을 갖고 있어 보잉 항공기에 대한 안전성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이에 대해 미국 FAA는 "미국 상업용 항공기의 안전성능을 지속적으로 평가·감독하고 있다"며 보잉 737 맥스 여객기가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 기종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FAA는 "오는 4월까지 보잉 737 맥스 기종의 설계 변경을 지시할 것"이라고도 했다.

사고 여객기 회사인 보잉 측도 보잉 737 맥스 기종 안전성을 자신하고 있다. 데니스 뮬렌버그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보잉 737 맥스의 설계·제작 과정과 안전성을 전적으로 확신한다"며 "서비스 개시 이전 맥스 기종은 수백, 수천 번의 비행을 안전하게 마쳤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FAA 소속 전문가들이 이날 아디스아바바 인근 여객기 추락 현장을 방문해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단에 합류해 조사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번 조사단은 에티오피아 당국이 통솔하고 미국 FAA 전문가들 및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케냐의 전문가들이 참여하게 된다.

에티오피아 항공은 전날 “조종실 음성기록(CVR)과 디지털 비행기록(DFDR)이 담긴 블랙박스를 되찾았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추락한 에티오피아 항공의 보잉사 여객기 잔해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