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종합3보] 보잉737맥스 공포, 전세계 확산..보잉사 '소프트웨어 수정키로'

기사등록 :2019-03-13 03:48

미국은 운항 중단에 주저 “결정 이르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영국을 비롯한 유럽과 인도 등 세계 전역에서 지난 주말 추락한 에티오피아 항공 여객기 기종인 보잉 B737-맥스의 운항 중단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미국을 제외한 국가 대부분은 해당 기종의 안전성을 의심해 운항을 즉각 중단시켰다. 

보잉사도 737-맥스에 적용한 조종 제어 시스템의 소프트웨어를 대폭 수정키로 방침을 정했다.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워싱턴포스트(WP),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유럽항공안전청(EASA)은 보잉 737-8과 737-9기종의 운항을 중단시켰다.

EASA는 성명에서 “EASA는 이 두 기종의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면서 이날 그리니치 표준시 기준 오후 7시부터 이들 여객기의 운항을 중단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영국은 보잉 B737-맥스의 운항 중단 움직임에 동참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의 라이언항공 탑승객 189명 전원의 목숨을 앗아간 항공기 추락에 이어 지난 주말 에티오피아에서도 B737-맥스 여객기가 추락해 157명의 희생자가 발생하면서 확대하고 있는 해당 기종에 대한 안전성 우려를 반영한 결과다.

오스트리아와 노르웨이, 벨기에, 폴란드, 이탈리아, 프랑스, 네덜란드, 독일 등 유럽 국가들과 싱가포르, 호주, 멕시코, 말레이시아, 오만, 중국, 인도네시아, 몽골, 남아프리카공화국, 아르헨티나, 모로코, 브라질 등도 보잉 B737-맥스의 운항을 임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운항 중단에 신중한 모습을 보이던 인도도 결국 운항 중지 결정을 내렸다. 인도 민간항공부는 이날 늦게 트윗을 통해 즉시 보잉 737-맥스 여객기 운항을 중단시키겠다고 발표했다. 인도에서는 제트 항공과 스파이스 제트가 해당 여객기를 운항해 왔다.

호주 항공사들의 경우 보잉 B737-맥스를 보유하고 있지 않지만, 외국 항공사들이 호주에서 출발하거나 호주에 도착하는 운항 일정에 이 항공기를 이용할 수 없게 했다. 한국의 이스타항공도 13일부터 해당 여객기의 운항을 임시 중단할 예정이다. 영국의 보잉 B737-맥스의 운항 중단 결정을 밝힌 시각 노르웨이 항공도 유럽 당국의 조언에 따라 맥스 8 여객기의 운항을 임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 미국은 운항 중단에 주저

미국에서는 아직 보잉 B737-맥스의 운항 중단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미국 상업용 항공기의 안전성능을 지속해서 평가·감독하고 있다”며 보잉 737-맥스의 안전성을 인정했고 아메리칸항공과 사우스웨스트항공은 해당 여객기에 대한 신뢰를 확인했다.

보잉도 이날 성명을 내고 “맥스의 안전에 대해 완전히 신뢰한다”면서 미 연방항공청(FAA)이 당장 추가 조치를 명령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이후 미국언론은 보잉사가 737-맥스에 적용한 조종 제어 시스템의 소프트웨어를 대폭 수정키로 방침을 정했다고 전했다.

미국이 운항 중단 결정을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정치권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엘리자베스 워런(민주·매사추세츠) 상원의원과 밋 롬니(공화·유타) 상원의원은 이날 FAA가 다른 나라들처럼 보잉 737-맥스 8의 운항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보잉 737-맥스 8 여객기의 운항을 중단하기에는 아직 조사가 초기 과정에 있다고 설명했다.

롬니 의원은 트윗을 통해 “FAA는 최근 추락의 원인을 수사하고 해당 여객기의 안전성을 담보할 수 있을 때까지 737 맥스 8의 운항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대선 후보이기도 한 워런 의원 역시 FAA가 즉각 안전이 담보될 때까지 해당 여객기의 운항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중국 민용항공국(CAAC)은 전날 FAA와 보잉에 해당 기종의 조종 소프트웨어와 안전 문제에 대한 자료를 요구했지만 만족할 만한 답을 얻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영국 당국의 결정은 오랜 기간 영국이 FAA와 면밀한 공조를 진행해 왔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놀라운 일이라고 WSJ은 전했다.

틸그룹의 리처드 아불라피아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영국과 싱가포르, 호주는 독립적인 전문가들”이라면서 “미국 연방항공청(FAA)도 이 같은 판단을 참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태평양항공사협회(AAPA)의 앤드루 허드먼 회장은 WP와 인터뷰에서 “다른 의견이 FAA에 그들의 추론과 제안에 대해 공유하도록 압박을 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추락의 이유나 두 사건의 연관성을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설명한다. 항공기 사고의 대부분은 인간과 기술 요소의 특별한 연결고리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보잉 737-맥스에 새로 적용된 조종 소프트웨어인 ‘조정특성상향시스템’(MCAS)과 영각 센서가 인도네시아와 에티오피아에서 발생한 추락 사고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본다. 보잉은 라이언항공 사고 이후 전 세계 조종사들을 대상으로 MCAS에 대해 통보했지만 이를 더 빨리하지 않았다는 비난을 받았다.

플라이트글로벌에 따르면 현재까지 세계적으로 운항하는 371대의 보잉 737-맥스 기종 중 약 40%가 운항이 정지된 상태로 중국에서 운항이 중단한 해당 기종은 97대에 달한다. 일부에서는 중국의 해당 기종 운항 전면 중단 선언이 미국과 진행 중인 무역 분쟁과 정치적인 연관이 있다고 해석했다. 다만 이건(李健) CAAC 부국장은 미국과 무역 분쟁이 별도의 사안이라며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에티오피아 항공 측은 사고가 난 여객기의 블랙박스를 복구하고 현재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지만 조사 결과가 나오려면 수주나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수사관들은 에티오피아 항공 사고와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언항공 추락이 이륙 후 몇 분 만에 발생했다는 유사성을 감안해 해당 기종에 문제가 없었는지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