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이청아 측, 정준영 루머에 "사적 친분 없어…법적 대응할 것"

기사등록 :2019-03-13 10:24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배우 이청아 측이 정준영 관련 악성 루머에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이청아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청아는 지난 2013년 정준영과 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정준영과)사적인 친분이 없는 관계임을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배우 이청아 [사진=뉴스핌DB]

이어 “현재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는 악성 루머 또한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님을 강조드린다”며 “당사는 내용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으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12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정준영 리스트’란 제목의 지라시(증권가 정보지)가 퍼졌다. 해당 지라시에는 이청아를 포함한 다수의 연예인 이름이 기재됐다. 이청아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자신의 이름이 오르내리자 직접 SNS에 “고마워. 하지만 걱정 말아요”라는 글을 게재, 루머를 부인했다.

한편 이청아는 오는 4월 영화 ‘다시, 봄’ 개봉을 앞두고 있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