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FNC 측 "최종훈, FT아일랜드 탈퇴 및 연예계 은퇴 결정…조사 협조할 것"(공식입장)

기사등록 :2019-03-14 16:39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음주운전 적발 후 경찰에 청탁을 했다는 의혹을 받은 FT아일랜드 최종훈이 그룹을 탈퇴한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4일 “최근 잇따른 사건에 연루돼 물의를 빚은 최종훈에 대해 오늘자로 FT아일랜드 탈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이번 사안에 대해 사실을 감추거나 덮으려는 의도가 없음을 명확하게 밝힌다. 상호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최대한 본인 확인 과정을 거친 후 입장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FT아일랜드 최종훈 [사진=최종훈 인스타그램]

또 “본인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하나 불법 행위와 관련해 추가로 의심되는 정황이 있어 이번 주 내로 경찰 조사를 성실하게 받을 예정이다. 최종훈은 팀에서 영원히 탈퇴하고 연예계도 은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FNC 측은 “당사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감을 통감하고 있으며 경찰 조사 과정에서 사실이 명명백백 가려질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앞으로 최종훈은 연예인의 삶을 접고 자숙하고 반성하며 살 것이다. 당사 또한 최종훈이 사회적으로 용서받지 못할 언행을 하게 된 부분에 책임을 면할 수 없기에 사회의 일원으로서 올바른 인식을 갖고 살아갈 수 있도록 끝까지 지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SBS '8뉴스'는 빅뱅 승리가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단톡방)에서 정준영이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해당 대화방에 언급된 사람 중 하나는 최 모씨였다. 이에 대중은 정준영, 승리와 친분이 있고 특히 승리의 사업 중 하나였던 아오리라멘 매장을 오픈한 FT아일랜드 최종훈이 최 씨일 것이라고 추측, 논란이 확산됐다.

당시 FNC 측은 “정준영 동영상과 관련, 당사 아티스트 이종현과 최종훈은 관련이 없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13일 최종훈이 지난 2016년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고, 경찰에 보도를 막아달라고 청탁했다는 기사가 나왔다. 해당 내용은 경찰이 수사 중인 승리와 정준영 단체 카톡방에 언급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FNC는 “음주운전 적발은 사실이나, 본인 확인 결과 청탁은 없었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다음은 최종훈 FT아일랜드 탈퇴에 대한 FNC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이다.

최근 잇따른 사건에 연루되어 물의를 빚은 최종훈에 대해 금일 자로 FT아일랜드 탈퇴를 결정하였습니다.

당사는 이번 사안에 대해 사실을 감추거나 덮으려는 의도가 없음을 명확하게 밝힙니다. 앞서, 오래전 일을 본인이 기억하는 부분에 대해 상호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최대한 본인에게 확인 과정을 거친 후에 입장을 발표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정확하지 않은 입장 발표로 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은 사과를 드립니다.

본인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하나 불법 행위와 관련해 추가로 의심되는 정황이 있어 이번 주 내로 경찰 조사를 성실하게 받을 예정입니다. 최종훈은 팀에서 영원히 탈퇴하고 연예계를 은퇴하기로 했습니다.

당사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감을 통감하고 있으며 경찰 조사 과정에서 사실이 명명백백히 가려질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하겠습니다.

최종훈은 과거의 부적절하고 부끄러운 언행으로 피해를 보신 분들에게 사죄를 드리며, 많은 팬과 팀 멤버들에게 깊은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서도 뼛속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관리 및 인성 교육 등에 소홀히 한 점과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친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앞으로 최종훈은 연예인의 삶을 접고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으로 살 것입니다. 당사 또한 최종훈이 사회적으로 용서받지 못할 언행을 하게 된 부분에 대한 책임을 면할 수 없기에 앞으로 사회의 일원으로서 올바른 인식을 하고 살아갈 수 있도록 끝까지 지도하겠습니다.

모든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와 교육 등을 더욱 철저하고 빈틈없이 할 것임을 거듭 약속드립니다. 죄송합니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