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승리, 16시간 경찰 조사 후 귀가..."입영연기 신청할 것"

기사등록 :2019-03-15 06:38

승리 "가능하다면 입영 연기할 것"
정준영 전날 10시 경찰조사 시작...조사중
유리홀딩스 대표 조사 후 이날 귀가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해외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 남자가수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15일 오전 6시14분경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승리는 피의자 신분으로 전날 오후 2시 경찰에 출석한 지 약 16시간 10분 만이다. 승리는 가능하다면 입영을 연기할 것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왼쪽)과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9.03.14 leehs@newspim.com

승리는 전날 경찰 조사를 받기 전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받고 피해 받으신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도 전날 오전 10시쯤 경찰에 출석해 아직 조사를 받고 있다. 당시 문제의 대화방에 참여한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는 경찰의 조사를 마치고 이날 오전 취재진을 피해 귀가했다.

 

 

az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