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인터넷은행 흥행 빨간불...신한 빠진 토스뱅크, 농협도 "관심없다"

기사등록 :2019-03-21 14:21

"출자 제한으로 조합원들과 참여 불가"
예비인가 일주일 앞두고 흥행 '빨간불'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신한금융그룹이 '토스뱅크' 컨소시엄에서 빠지기로 한 가운데 인터넷전문은행 도전을 검토했던 농협금융그룹도 참여 의사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예비인가 신청을 일주일 가량 앞두고 제3,4인터넷은행 흥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21일 이창호 NH농협은행 수석부행장은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이미 인터넷은행은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재검토할 의향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당초 농협금융은 인터넷은행 참여를 검토해오다 사업 주체가 돼야 할 정보통신기술기업(ICT) 파트너를 찾지 못해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설령 토스뱅크에서 컨소시엄 참여를 제안해 오더라도 참여할 의사가 없다는 입장이다. 농협금융 고위 관계자는 "인터넷은행 불참을 결정한 것은 조합원들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모델이 아니기 때문"이라며 "사업에 참여하는 방식이 달라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토스가 제안을 하더라도 재검토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 파트너를 떠나 인터넷은행 컨소시엄 구성 자체에 한계가 있어 참여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농업협동조합법에 따르면 농협중앙회는 조합원을 위한 교육·지원사업, 농업경제사업, 상호금융사업 등의 목적을 제외하고는 다른 법인에 15% 이상 출자할 수 없다. 농협은행만 참여하기엔 농협의 정체성과 맞지 않고, 자본조달 부담도 커진다. 이에 농협은행은 자체 플랫폼을 인터넷은행 못지않게 고도화시키는 쪽으로 잠정 결론냈다. 

이날 신한금융은 토스가 주도해 온 인터넷은행 컨소시엄에 불참하기로 했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와 전략 방향이 달랐던 것이 컨소시엄 불참 이유다.

토스는 인터넷은행의 지향점으로 스타트업 문화·비즈니스 모델을 기반으로 한 '챌린저 뱅크'를 내세웠다. 반면, 신한금융은 생활플랫폼의 분야별 대표 사업자들이 참여해 모두가 쉽게 이용하는 오픈 뱅킹 기반의 금융 생태계 확장을 지향해 방향성이 달랐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토스 컨소시엄과 하나금융그룹-키움증권-SKT의 양강구도였던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는 키움뱅크 독주체제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 접수는 오는 26일과 27일 이틀 동안 이뤄지며 이후 심사를 거친 뒤 5월 중 업체를 선정한다.

yrcho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