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토스, '챌린저뱅크' 모델로 인터넷은행 추진

기사등록 :2019-03-25 11:46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참여키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토스는 글로벌 챌린저뱅크 모델로 인터넷뱅크를 설립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사진=토스]

챌린저뱅크는 모바일, 디지털 환경에 최적화돼 기존 은행 서비스가 충분히 제공하고 있지 않은 틈새 영역을 전문화하는 새로운 은행을 말한다. 영국의 몬조, 레볼루트, 브라질의 누뱅크 등이 대표적이며, 이들은 핀테크 스타트업으로 출발해 고객기반을 구축한 뒤 은행 라이센스를 취득했다.

토스뱅크는 1100만 명의 누적 가입자를 확보한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를 활용해 전통 금융권에서 소외돼온 중신용 개인 고객 및 소상공인 고객에 집중하기로 했다. 지난 4년간 토스를 통해 쌓아온 금융 고객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기존 시장에 없는 혁신적인 금융 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토스가 대주주로 이끄는 토스뱅크는 실리콘밸리 기반 벤처캐피탈인 알토스벤처스, 세계적인 챌린저뱅크 몬조의 투자사인 굿워터캐피탈, 브라질에서 돌풍을 만들어 가고 있는 누뱅크와 루볼루트 투자사인 리빗캐피탈 등이 주주로 참여한다.

여기에다 글로벌 인증 서비스 한국전자인증, 현재 1020 고객을 중심으로 폭발적인 성장을 이뤄가고 있는 국내 최대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가 주주로 참여해 이 비전에 동참하기로 했다. 참여가 논의됐던 배달의 민족과 직방은 사업제휴를 통해 향후 협력하기로 했다.

지분구조는 토스가 67%로 최대주주이고,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이 각각 9%, 한국전자인증 4%, 무신사 2% 등이다. 토스는 예비 인가 신청 이후로도 장기적으로 전략적 방향이 맞는 주주 참여사가 있다면 더 보강해 토스의 지분을 나누는 형태로 참여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또 하나의 인터넷은행을 만드는 것이 아닌, 시장에 큰 영향을 끼치고, 변화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지난 4년간 토스를 통해 증명했듯이 기존 산업을 전혀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해 장기적으로 금융 시장을 완전히 바꿀 뿐만 아니라 고객 경험과 신뢰를 가장 우선에 두는 은행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milpar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