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과기정통부·산업부, R&D 협력방안 상반기 내 공동수립

기사등록 :2019-04-09 14:00

1차 과기정통부·산업부 정책협의회 개최
원천‧핵심기술 지원 공동예타 사업도 협력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연구개발(R&D) 협력 방안을 올 상반기 내 공동으로 수립키로 해 주목된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9일 한국생산성본부에서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과 정승일 산업부 차관 주재로 제1차 과기정통부·산업부 정책협의회를 열어 이런 내용에 합의했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오른쪽)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이번 협의회에선 부처 간 R&D 협력방안 수립을 비롯해 수소‧시스템 반도체, 규제 샌드박스, 스마트 산단 선도 프로젝트 등 양 부처가 공동 추진하는 주요 혁신성장 분야의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 연구소와 대학을 중심으로 원천‧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축적하는 한편 산업‧과학적 난제에 도전하는 초고난이도 기술개발의 효과적 지원을 위한 공동예타 사업 추진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 1월 발표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추진 중인 기술개발 로드맵 수립에 있어 양 부처 간 협업도 강화하기로 했다.

이 밖에 차세대 지능형반도체 R&D 투자 확대를 위한 예타 사업의 공동 대응을 강화하고,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활성화하기 위해 공동 설명회를 개최해 안건을 추가 발굴한다.

또 안전한 스마트 산단 육성에 두 기관은 힘을 모을 예정이다.

문 차관은 "R&D 20조원 시대와 규제 샌드박스 시행 원년인 2019년에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성과 창출에 집중해야 한다"며 "기초연구 분야를 담당하는 과기정통부와 산업 응용‧개발 분야를 담당하는 산업부가 적극 협력해 연구개발로 만들어진 새로운 과학기술이 현장에서 산업화하는 등의 노력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부처는 협의체를 분기별로 개최해 주요 정책분야의 협력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 논의된 안건에 대해선 실적 점검과 합동 현장점검 등을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다.

 

abc1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