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개성공단 입주기업 10곳 중 8곳 "폐쇄 이후 경영 상황 악화"

기사등록 :2019-04-16 06:00

중기중앙회, 16일 개성공단 입주기업 108개사 대상 '경영환경 및 향후전망 조사' 발표
경영상 가장 어려운 점은 '노무비 등 경영자금 부족'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개성공단 입주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이 폐쇄 이후 경영상황이 악화됐으며 여전히 경영자금 확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중소기업중앙회가 개성공단 입주기업 108개사를 대상으로 한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환경 및 향후전망 조사'에 따르면, 현재 경영상황에 대하여 응답기업의 76.9%는 '중단 이전 대비 악화'됐다고 하였으며, '사실상 폐업 상태'라고 응답한 기업도 9.3%에 달했다.

경영상 가장 어려운 점은 '노무비 등 경영자금 부족'(61.1%)으로 나타났으며, '거래처 감소에 따른 주문량 부족'(23.1%), '설비 부족'(13.0%) 등도 어려움으로 꼽았다.

지난 2016년 2월에 개성공단 폐쇄 이후 정부에서 기업 지원금을 약 5500억 원 가까이 투입했음에도, 입주기업들의 경영환경은 여전히 불안정한 만큼 개성공단 재가동 등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개성공단사업 제재 예외 청원 기자회견에서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4.08 alwaysame@newspim.com

하지만 응답기업의 98.2%는 여전히 재입주 의사를 가지고 있으며, 현 정부 임기 내 재가동될 것이라고 보는 기업이 73.2%에 달했다. 전년 대비 '무조건 재입주 하겠다'는 비율이 26.7%에서 56.5%로 2배 이상 상승한 반면, '남북합의 등 재가동 조건을 보겠다'는 '조건부 재입주'의 비율은 69.3%에서 41.7%로 감소해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높은 기대치를 나타냈다.

다만, 응답기업의 66.7%가 개성공단 재가동의 선결조건으로 '국가의 손실보장 근거규정 마련'을 꼽은 만큼, 정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안정성 보장을 위한 법적·제도적 안전장치 마련을 고민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에 응한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개성공단이 폐쇄 된지 3년이 지나면서 기업인들에게 심신으로 한계가 왔다"며 "우리 정부는 기업인들의 개성공단 실태 점검을 위한 방문 신청도 승인을 해주지 않고 있다"며 정부가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창희 중소기업중앙회 남북경협센터장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환경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여전히 어렵지만,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기대치는 높은 편"며 "개성공단 기업들이 원하는 것은 정부의 추가 지원 대책보다는 기업인들의 개성공단 방문 승인과 같은 공단 재가동을 위한 실질적인 진전인 만큼 개성공단 재가동을 위하여 우리 정부가 조금 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204m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