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사진] 화재가 난 노트르담 대성당 앞에 선 마크롱 대통령

기사등록 :2019-04-16 07:46

[파리 로이터=뉴스핌] 백지현 수습기자 = 15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화재가 발생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앞에서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왼쪽), 미셸 애페티 파리 대주교와 나란히 서 발언하고 있다. 2019.04.15


lovus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