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전문] 문희상 국회의장,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 축사

기사등록 :2019-04-16 09:17

"한반도, 예리하게 살피고 전진하는 자세 필요"
"한반도 세계물류와 무역의 중심지로 부상할 것"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한반도는 앞으로도 희망을 놓지 않되 호시우행(虎視牛行)의 자세로 예리하게 살피고 꾸준히 전진하는 자세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6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뉴스핌이 '한반도의 새로운 질서'란 주제로 개최한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 이 같이 밝혔다.

포럼 축사를 맡은 문 의장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한미를 비롯한 국제사회는 북한이 경제도약과 발전할 수 있도록 대담한 지원과 협력으로 연결될 것"이라며 "북한이 문호를 열면 대한민국은 대륙으로 연결돼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중국횡단철도(TVR) 등 육상은 물론 해상의 길목에서도 한반도는 세계 물류와 무역의 중심지로 부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9.04.16 leehs@newspim.com

 

다음은 문희상 국회의장의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 축사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국회의장 문희상입니다.

봄꽃이 만발하는 4월입니다. 아름다운 계절에 개최되는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을 축하드립니다. ‘글로벌 리더의 지름길 뉴스핌’ 창간 16주년도 함께 축하드립니다.

뜻 깊은 행사를 준비해주신 뉴스핌 민병복 대표이사님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오늘 강연에 나서주실 크리스토퍼 힐 前 6자회담 대표님, 짐 로저스 회장님 그리고 팜 띠엔 번 前 주한 베트남 대사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정동영 대표님, 홍남기 부총리님과 윤상현 위원장님, 송영길 의원님을 비롯한 내외귀빈 여러분과 함께 해주신 모든 분께 반가움의 인사를 전합니다.

지난해 1월까지만 해도 한반도는 전쟁의 위기를 떠올릴 만큼 불안한 시간을 보낸바 있습니다. 그러나 2월 평창 동계올림픽을 기점으로 급반전하여,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판문점 평화 선언이 발표되었습니다. 불과 5개월 사이에 남북 정상회담이 세 차례나 열렸습니다. 2018년 6월 12일에는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었고, 2019년 2월 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있었습니다.

비록,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했지만, 아쉽긴 해도 또 하나의 새로운 출발이라고 생각합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여전히 유효하고 현재 진행형입니다. 북한과 미국 서로가 상대방의 생각과 입장을 보다 분명하게 알게 된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고 봅니다. 이는 앞으로의 협상에서 상호간 예측가능성을 높인 측면이 있습니다.

하노이 북미회담이후 신속하게 이루어졌던 지난주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제3차 북미회담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남북 회담을 추진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한의 입장을 알려달라고 했습니다. 앞으로도 희망을 놓지 않되 호시우행(虎視牛行)의 자세로 예리하게 살피고 꾸준히 전진하는 자세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존경하는 내외귀빈 여러분!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한미를 비롯한 국제사회는 북한이 경제도약과 발전을 할 수 있도록 대담한 지원과 협력으로 연결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한국경제도 무관하지 않습니다. 한반도 평화가 정착되고 북한이 문호를 열면, 대한민국은 대륙으로 연결됩니다. TSR(시베리아횡단철도), TCR(중국횡단철도) 등 육상은 물론 해상의 길목에서도 한반도는 세계 물류와 무역의 중심지로 부상할 것입니다. 오늘 강연에 나서줄 짐 로저스 회장님도 최근 한반도에서 투자 기회를 모색하겠다고 했습니다. 한반도에 ‘평화가 곧 경제인 시대’가 다가오고 있음을 예견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한반도 평화 정착은 동북아, 동남아 국가들에게도 커다란 기회의 문이 될 것입니다. 특히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新남방정책의 핵심이 아세안입니다. 대한민국과 아세안이 사람(People)·공동번영(Prosperity)· 평화(Peace)를 위한 미래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인적, 물적, 외교적 교류를 확대하는 정책입니다. 아세안에는 이미 7천여 개의 우리 기업이 진출해 활동 중이며, 우리 국민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든든한 우군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국제관계속에서 오늘 ‘한반도의 새로운 기회, 북방외교와 남방경제’라는 주제는 매우 의미 있고 시의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한 번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을 축하드리며,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abc1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