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이재현 회장 경영권 승계 시동거나…장남 이선호 CJ지분 2.8% 확보

기사등록 :2019-04-29 18:50

올리브네트웍스 분할…IT부문 지주사 자회사로 편입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CJ가 CJ올리브네트웍스를 헬스·뷰티(H&B) 부문인 올리브영 법인과 정보기술(IT) 부문 법인으로 분리하고 IT 부문을 CJ주식회사의 자회사로 편입시킨다.

이재현 CJ회장의 장남인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CJ 지분을 확보하게 되면서 경영권 승계 작업이 시작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CJ그룹은 29일 이사회를 열고 CJ올리브네트웍스의 IT부문을 분할해 CJ 주식회사의 100% 자회사로 편입시키기로 했다. 분할비율은 IT부문 45%, 올리브영부문 55% 수준이다. 주식교환 비율은 1대 0.5444487이며 주주가치를 고려해 신주가 아닌 자사주를 배분한다. 기존 CJ올리브네트웍스의 자회사인 CJ파워캐스트는 IT 부문의 100% 자회사로 편입된다. IT 부문과 CJ파워캐스트의 2018년 연결 매출액은 7070억원, 영업이익은 470억원이다. 

CJ그룹 CI [사진=CJ그룹]

이번 기업분할 및 주식교환이 완료되면 이 부장은 그룹 최상단에 위치한 지주사 주주명부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이는 3세 승계 작업의 첫걸음이라는 분석이다. 재계에선 CJ 경영권 승계작업에서 CJ올리브네트웍스가 연결고리가 될 것이라고 판단해왔기 때문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 분할 뒤 주식교환이 마무리되면 이선호 부장은 CJ지주사 지분을 2.8% 확보하게 된다. 이재현 회장의 장녀인 이경후 CJ ENM 상무의 지분율은 기존 0.1%에서 1.2%로 늘어난다. 이번 주식교환에는 신주가 아닌 자사주를 이용해 이재현 회장의 지분율은 변동이 없다.

CJ 관계자는 “기업분리후 IT사업부문은 급변하는 산업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미래지향 디지털 신사업 추진체로 육성하고, 올리브영은 확고한 H&B 1등 지위 기반 글로벌 확장과 온라인 강화에 나설 계획”이라며 “양 사업부문이 전문화된 사업영역에서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성장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업분할 및 신사업 육성 플랜은 기존 사업의 진화와 혁신, 미래사업 개척을 위한 그룹 사업구조재편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jun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