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파주시, 수도권 3기신도시(창릉지구) 조성 재검토 촉구

기사등록 :2019-05-10 08:42

"운정신도시 조건 충족 없는 제3기 신도시 전면 재검토해야"

[파주=뉴스핌] 박신웅 기자 = 경기 파주시가 9일 지난 7일 정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3차 지구로 지정된 고양시 창릉동 조성사업 계획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파주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운정신도시의 경우 아직 3지구가 분양조차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고, 당초 정부가 약속했던 자족기능을 갖는 첨단기업  유치와 지하철 연장 등 광역교통 개선 대책이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로 인해 서울로 출퇴근하는 교통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운정신도시와  서울 사이에 새로운 신도시가 조성되면 운정신도시의 교통 여건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 파주시 CI.[사진=파주시청]

다음은 파주시의 수도권 3기 신도시 창릉지구 조성 관련 입장 전문이다.

지난 7일 정부는 ‘수도권 주택 30만 가구 공급방안’ 브리핑에서 3기 신도시 3차 지구를 발표했습니다. 해당 신도시 중에는   고양시 창릉동 813만㎡, 3만8000 가구도 포함되었습니다.

운정신도시의 경우 아직 3지구가 분양조차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고, 당초 정부가 약속했던 자족기능을 갖는 첨단기업  유치와 지하철 연장 등 광역 교통 개선 대책이 이행되지 않아 서울로 출퇴근하는 교통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운정신도시와  서울 사이에 새로운 신도시가 조성되면 운정신도시의 교통 여건은 더욱 악화될 것입니다.  

파주는 최근 몇 년 사이 인구가 꾸준히 유입돼 정부에서 말하는 주거 분산효과를 실감할 수 있는 대표적인 지역으로 꼽혀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정부의 3기 신도시가 건설될 경우, 파주 지역으로의 인구 유입은 감소하고 운정신도시는 교통난이 가중된 베드타운 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습니다. 

정부에서 진정으로 서울 주택 수요를 분산시키려 한다면 서울과 인접한 곳에 신도시를 추가로 건설하기에 앞서, 접경지역 균형발전과 남북교류 협력 시대 거점 도시 육성을 위해 운정신도시에 대한 지하철 3호선 예타 없이 연장 건설, GTX-A노선 차질  없이 조속 시행 및 주민이 원하는 노선 반영, GTX-A 가칭  ‘운정역’ 환승센터 건립, 문화시설 건립 등 인프라 강화가 우선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와 함께 베드타운을 막고 자족도시로 성장해 나가도록 정부가 직접 나서 추진해야 할 것입니다. 정부의 조속한 대안 제시를 촉구합니다. 

amos100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