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종합] 류허 "美와 합리적이고 솔직한 대화 원한다...관세 인상 해결책 아냐"

기사등록 :2019-05-10 08:04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세원 기자 = 미국과 중국의 고위급 무역협상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워싱턴에 도착한 이후 미국과 합리적이고, 솔직한 대화를 하고 싶으며 관세 인상이 미중 문제의 해결책이 아니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10일(현지시간) 신화통신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류허 부총리는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 참여하기 위해 9일 미국에 도착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트위터를 통해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부과되던 관세를 오는 10일부터 현행의 10%에서 25%로 높일 것이며, 그간 관세 대상에서 제외됐던 325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도 25% 관세를 곧 부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도 관보를 통해 10일 오전 0시 1분(한국시간 10일 13시 1분)부터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재화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9일 중국산 제품 3250억달러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문서 작업을 오늘 시작한다고 밝혔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