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문대통령 "막말로 국민 혐오 부추겨"…'나경원 발언' 겨냥

기사등록 :2019-05-13 15:31

13일 청와대 직원들에 수석보좌관회의 생중계
"대립 부추기는 정치, 미래로 나아갈 수 없어"
"일하지 않는 국회,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막말과 험한 말로 국민 혐오를 부추기며 국민을 극단적으로 분열시키는 정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청와대 안팎에서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을 겨냥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대립을 부추기는 정치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일하지 않는다면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 될 뿐”이라며 “험한 말의 경쟁이기보다 좋은 정치로 경쟁하고 정책으로 평가받는 품격 있는 정치가 이뤄지길 바라고 기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세상은 크게 변하고 있지만 정치권이 과거에 머물러 있어서 매우 안타깝다”며 “촛불 이전의 모습과 이후의 모습이 달라진 것 같지 않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분단을 정치에 이용하는 낡은 이념의 잣대는 그만 버려야 한다”며 “평화라는 인류 보편의 이상, 민족의 염원, 국민의 희망을 실현하는데 여와 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대구서 열린 한국당 집회에서 연설을 하던 중 “(대통령 특별대담 때 사회를 맡은)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 받았다”며 “기자가 대통령에게 좌파독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지도 못하느냐”고 밝혔다. ‘문빠’와 ‘달창’은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하하는 데 사용되는 비속어다.

나 원내대표는 같은 날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단어를 썼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막말 논란은 잦아들지 않는 모양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11일 대구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한국당 유튜브 '오른소리' 캡쳐]

아울러 문 대통령은 공직자들에 대한 ‘쓴소리’도 잊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자세로 다시금 각오를 새롭게 가다듬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직도 가야할 길이 멀고 해야 할 일이 많다”며 “지금까지는 큰 틀을 바꾸고 새로운 정책을 내놓는데 중점을 뒀지만 성과가 뒤따르지 않는다면 소용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제는 정책이 국민의 삶 속으로 녹아들어가 내 삶이 나아지기 시작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며 “그동안 정부가 발표한 정책이 현실화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수보회의는 청와대 전 직원에게 생중계 됐다. 이는 대통령의 제의에 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보회의가 생중계 된 것은 지난해 6월 처음 시작돼 이번이 세 번째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