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필수가전 된 '에어프라이어', 전용 식품도 뜬다

기사등록 :2019-05-15 06:25

식품업계, 에어프라이어 전용 브랜드 론칭 잇달아
"원료 배합비 조정 등 특허기술 적용.. 조리 팁 있다"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최근 에어프라이어가 주방 필수 가전제품으로 자리 잡으면서 식품업계도 이에 주목, 관련 제품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에어프라이어 전용 브랜드를 론칭하거나 조리기구 특성에 맞도록 원료 배합을 바꾸는 등 시장 선점을 위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14일 식품·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주방 가전제품인 에어프라이어는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가정 내 보급률이 급속도로 늘고 있다.

실제 옥션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에어프라이어 판매 비중은 2% 불과했지만 2015년 4%, 2016년 5%, 2017년 18%로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38%까지 확대되면서 처음으로 전자레인지, 전기그릴, 전기오븐 판매량을 모두 추월했다. 지난해 판매량도 급증하며 2014년 대비 44배(4309%)나 늘었다.

에어프라이어는 1인 가구와 젊은 주부층에게 수요가 높았지만 최근 생선구이, 치킨요리 등으로 기능이 확대되면서 다양한 연령층에 호응을 받는 추세다.

◆ 식품업계, 발빠르게 에어프라이어 전용제품 선봬

에어프라이어 전용 HMR ‘퀴진 에어 크리스피’ 3종.[사진=동원에프앤비]

이 같은 인기에 식품업계도 발빠르게 대응해 에어프라이어 전용 식품을 서둘러 내놓고 있다. 동원F&B는 에어프라이어 전용 가정간편식(HMR) 브랜드를 론칭하고 신제품 ‘퀴진 에어크리스피’ 3종(튀김만두, 미니핫도그, 양념감자)을 출시했다.

‘퀴진 에어크리스피’ 3종은 200℃로 예열한 에어프라이어에 제품을 넣고 8~10분간 조리하면 기름 없이도 바삭한 튀김 요리를 가정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동원F&B 관계자는 “건강과 간편함을 추구하는 식습관과 소비습관이 확산되면서 에어프라이어 전용 제품을 주축으로 냉동식품 시장 규모가 올해 1조 원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양한 에어프라이어 전용 식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육가공업체 마니커에프앤지도 독자 개발한 특허기술을 적용한 에어프라이어 전용브랜드 ‘에어프렌즈’를 론칭했다.

‘에어프렌즈’는 에어프라이어로 조리해도 바삭함이 유지되도록 배합비율을 포함한 제조공법 전반에 대한 특허 기술을 적용했다. 첫 제품은 국내산 닭 한 마리를 먹기 좋은 크기인 12조각으로 손질해 옛날통닭 맛을 그대로 살린 ‘바사삭치킨’이다.

마니커에프앤지 관계자는 “’에어프렌즈’ 시리즈는 기존의 튀김용 제품과는 완전히 차별화된 제품으로 첫 제품인 ‘바사삭치킨’ 외에도 이미 다양한 후속제품을 개발 완료해 출시를 기다리고 있다”며 “‘에어프렌즈’를 향후 3년 이내에 500억 매출 달성 가능한 대형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조대림은 에어프라이어를 활용했을 때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사조안심 닭고기 3종’을 출시하면서 향후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번 신제품은 ‘사조안심 곡물텐더, 반마리 후라이드치킨, 반마리 로스트치킨’의 3종이다.

◆ 에어프라이어 조리가 더 맛있게… "특허 원료 배합비율 적용"

사조대림 상품기획팀 담당자는 “에어프라이어 보급이 확대됨에 따라 사조대림에서도 이번 사조안심 3종 출시를 시작으로 에어프라이어를 활용해 간편하게 조리 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라며 “에어프라이어 뿐만 아니라 일반 조리도 가능하니 집에서 간편하게 특별한 맛의 다양한 닭고기 요리를 맛있게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CJ제일제당 고메 프라잉스낵 제품 및 캠페인.[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의 경우 에어프라이 활용 증가에 초점을 맞춰 일부 제품을 리뉴얼하고 향후 적용 범위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전자레인지나 후라이팬으로 조리를 염두 한 기존 제품과 달리 에어프라이어에 맞춰 제품 배합비를 조정하고 바삭한 식감을 극대화하는 데 집중했다. 제분(製粉) 노하우를 바탕으로 튀김 반죽을 자체 개발해 바삭한 튀김 옷을 구현하고 제품 전면에 에어프라이어 조리법을 로고로 표시했다.

또한 에어프라이어 활용 대표 제품인 '고메 치킨'을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 제품에 최적화된 조리법을 개발했다.

CJ제일제당 연구원은 "에어프라이어로 '고메 치킨'을 조리할 시 제품 개수에 따라 조리 시간을 달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실험을 통해 고메치킨 4/9/18개 기준 180도에 8분/12분/14분을 조리하면 전문점 수준의 치킨을 만들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메 제품을 포함해 모든 에어프라이어 제품 조리시 더 바삭한 식감을 느끼고 싶다면 표기된 시간보다 1~2분 더 조리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hj030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