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인텔 CPU 공급 부족 해소...메모리반도체 회복 청신호

기사등록 :2019-05-15 15:18

6월부터 신규 CPU 생산 및 기존 공급 부족 물량 해소 밝혀
중국 스마트폰 판매 증가도 긍정적...반도체 수입 개선흐름
업계 "서버 고객 재고 소진 중...3분기부터 수요 늘어날 것"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침체기를 겪고 있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 긍정적 신호가 들어오기 시작했다. 최근 인텔 CPU 공급 부족 현상이 완화될 것이란 전망과 함께 중국 모바일 판매량이 회복되면서 하반기 반도체 경기 회복 가능성에 힘을 싣고 있다.

인텔.[사진=로이터 뉴스핌]

15일 업계에 따르면 인텔은 최근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회의에서 6월부터 노트북용 10nm 프로세서 양산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최근까지 부정적으로 예상됐던 CPU 공급 부족 현상이 6월부터 해소될 것이라는 내용을 고객사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진 공급 부족 현상은 PC 생산에 영향을 미쳤고 메모리 반도체 업계로까지 여파가 이어졌다. 컴퓨터에 사용되는 인텔 CPU 글로벌 점유율은 80%로 상당하다. 인텔의 CPU 공급에 문제가 생기면 PC 생산에 차질이 발생하고, 이는 결국 PC제조사들의 메모리 반도체 주문 하락으로 연결된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1분기 전세계 PC 출하량은 585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3% 줄었다. IDC는 출하량 감소의 이유로 CPU 부족을 지목했다. 가트너 역시 비슷한 이유로 PC 출하량이 줄었다는 분석을 내놨다.  

시장에서는 다음 달부터 신제품 CPU가 생산되고 기존의 CPU 공급 부족 문제가 해소되면, PC향 메모리 수요가 자연스럽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반도체 업계 한 관계자는 "PC시장이 점차 줄고 있지만 메모리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25%"라며 "인텔 CPU 공급 정상화와 신규 제품 출시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를 진작시킬 수 있는 요소"라고 설명했다.

중국 모바일 판매량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 또한 메모리 업계엔 긍정적이다. 중국정보통신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의 4월 스마트폰 판매량은 3480만대로 전분기 대비 29%, 전년 동기 대비 7% 늘었다.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증가한 것은 6개월 만이다. 시장에서는 이같은 증가가 상당히 의미 있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최근 2년간 '플러스' 증가율을 보인 경우가 드물기 때문이다. 

이를 바탕으로 중국 반도체 수입액 증감률도 개선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4월 중국 반도체 수입액은 24억3000만달러다. 3월에는 전년 동기 대비 6% 떨어졌지만 4월에는 1% 감소하는데 그쳤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들어 화웨이 등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의 반도체 주문도 매우 양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지난해 중순부터 이미 재고 정리에 들어간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재고 정리를 끝내고 반도체 구매량을 정상화 시키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서버 업체 별 D램과 낸드 재고 현황 추정치. [자료=삼성증권]

시장에서는 반도체 업계가 2분기 바닥을 찍고 3분기부터는 회복세에 돌아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버 고객들의 수요가 아직 적극적으로 회복되지 않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재고가 줄어 결국엔 주문으로 이어진다는 해석이다. 현재 모바일과 PC 부문 고객 재고는 정상적인 수준으로 줄어들고 있다. 

배현기 삼성증권 연구원 "2분기말경 서버 고객들의 재고가 5~6주 수준으로 적정 상태로 떨어져 하반기 주문 반등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락하고 있는 메모리 가격이 하반기에는 수요를 자극하는 요소가 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4월 기준 D램(DDR4 8Gb) 가격은 4.3달러로 1년 전보다 51.6%나 급락했다. 낸드플래시(MLC 128Gb)는 4.9달러로 27.2% 떨어졌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메모리 가격이 10% 내외의 하락폭을 기록하며 상반기보다 안정될 것"이라며 "낮아진 가격으로 세트 업체들의 신제품 메모리 탑재량이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