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국토부, BMW 520d 등 리콜 독려…"화재 재발 방지"

기사등록 :2019-05-16 11:00

EGR 모듈 교체 93.0%·흡기다기관 53.6% 완료
"흡기다기관 교체 시급"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국토교통부가 EGR 모듈과 흡기다기관 교체 대상인 BMW 차량 리콜에 적극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BMW 520d 화재발생 관련 참고 사진. [자료=국토부]

국토부는 혹서기 전까지 EGR 모듈과 흡기다기관의 교체가 모두 마무리되도록 BMW코리아를 적극 독려하고 있다며 리콜 차량 소유자들도 협조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16일 밝혔다.

BMW코리아는 지난해 12월 민간합동조사단의 BMW 화재원인 조사결과 발표에 따라 EGR 모듈의 교체와 화재가 직접 발생하는 흡기다기관의 교체를 올해 1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지난 14일 기준 시정조치(리콜)가 필요한 520d 등 70여개 차종 17만2000여대 중
EGR 모듈은 93.0%(16만대)가 교체 완료됐고, 흡기다기관은 53.6%(9만2000대)가 점검·교체 완료된 상태이다.

국토부는 지난해 8월부터 안전진단과 시정조치를 받은 차량 중 발생한 총 15건의 화재원인을 분석한 결과 흡기다기관의 교체없이 EGR 모듈만 교체된 차량의 경우 화재발생 가능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고 판단을 내렸다.

이에 따라 오염된 흡기다기관의 조속한 리콜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BMW 사태를 계기로 제작사 책임강화, 유관 기관 협업체계 구축, 결함조사 역량 강화 등을 위한 '리콜대응체계 혁신방안'도 마련해 추진 중이다.

리콜제도 개선 법제화를 위한 자동차관리법 개정안도 국회 발의돼 국토교통위원회에 계류 중에 있다.

김수상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BMW 화재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실제 화재발생의 원인이 되는 흡기다기관의 교체가 시급하다"며 "차량 소유자들께서는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가까운 BMW 코리아 서비스센터를 방문하여 조속히 흡기다기관 교체 등 시정조치를 받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likey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