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오창 방문 이낙연 총리 "추경 확보 미세먼지 저감 지원"

기사등록 :2019-05-16 15:46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미세먼지 방지 설치 제조업체인 청주 오창산단 내 사업장인 (주)에코프로(대표 이동채)를 방문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오창산단 방문은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과 관련해 소규모 사업장의 대기오염 방지시설 지원 사업에 대한 현장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청주 오창산단내 미세먼지 저감 장치 제조업체인 (주)에크프로를 방문했다.[사진=청주시]

이 총리는 (주)에코프로 측으로부터 미세머지 방지시설 설치 계획에 대해 설명을 들은 후 사업장 내부로 이동, 여러 공정과정에서의 미세먼지 발생 방지 시스템을 확인했다.

이어 열린 간담회에서 이동채 (주)에코프로 대표, 김민용 이엔드디 대표, 이명재 오창산단관리공단 이사장이 업체 관계자들은 영세기업들의 열악한 재정상황으로 미세먼지 방지장치 설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설치비 부담 완화를 건의했다.

이에 이 총리는 "미세먼지 배출 감축 사업을 더욱 가속화애 충분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저감장치 부착 지원 사업의 경우도, 정부의 추경사업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국회와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한범덕 청주시장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청주지역난방공사 연료교체 조기 완료, 청주 소각시설 과다 집중에 따른 제도 개선 등 청주의 미세먼지 현안에 대한 국무총리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syp203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