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기생충' 칸 석권] 봉준호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한국 감독 사상 최초

기사등록 :2019-05-26 06:27

2000년 경쟁부문 진출한 이후 19년만의 경사
봉준호 “기생충이란 영화는 놀라운 모험이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봉준호 감독이 칸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은 25일(현지시간) 신작 ‘기생충’으로 프랑스 칸 제72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황금종려상 받았다.

칸국제영화제에서의 황금종려상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0년 임권택 감독의 '춘향뎐'으로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처음 진출한 이후 19년 만에 트로피다. 지난 2010년 이창동 감독은 '시'로 각본상을 받은 바 있다.

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후 손을 번쩍 들어올린 봉준호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황금 종려상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한 봉준호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주연 배우 송강호와 '황금종려상'을 배경으로 활짝 웃는 봉준호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한국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칸·베를린·베니스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것은 지난 2012년 김기덕 감독 '피에타'(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이후 7년 만의 일이기도 하다. 특히 올해 한국 영화 100주년을 맞이한 한국은 봉준호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으로 겹경사를 맞았다.

봉준호 감독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장 피에르·뤼크 다르덴 감독 '영 아메드',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페인 앤 글로리' 등 전 세계 거장들의 21개 작품과 경합을 벌여 영예를 안았다.

봉준호 감독은 시상식에서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놀라운 모험이었다. 혼자 영화를 한 것은 아니다.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주연 배우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 열정을 가르쳐준, 존경하는 대한민국 모든 배우들에게 이 영광을 바치겠다"고 답했다.

AP통신은 “‘기생충’의 수상은 한국영화로서는 첫 황금종려상 수상이다. 지난해 일본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에 이어 아시아 감독이 2년 연속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고 전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집안식구들을 배경으로 빈부격차 문제를 수직적으로 다룬 영화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