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1분기 반도체 성적 '10년만 최악'...충격 큰 삼성·SK

기사등록 :2019-05-29 13:37

메모리 불황에 사업 비중 높은 삼성, SK 매출 '뚝'
시스템 반도체 강한 인텔 타격 적어...시장 1위 차지
반도체 시장, 2분기도 부정적...하반기 회복 기대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올 1분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10년 만에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가장 큰 실적 하락을 보인 곳은 삼성전자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메모리 반도체 불황이 심화되면서 타격을 받은 것이다. 

1분기 반도체 업체 실적표. [자료=IHS마킷]

29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1분기 전세계 반도체 매출은 1012억달러로 전년 동기(1162억달러)대비 12.9% 감소했다. 이는 2009년 2분기 이후 분기 기준, 연간 대비 가장 큰 폭의 매출 하락이다. 

IHS마킷은 매출 부진의 가장 큰 원인으로 '메모리 불황'을 지목했다. 재고가 늘고 주요 시장의 수요 감소 등도 영향을 미쳤다. 반면 메모리 반도체 매출을 제외하면 1분기 감소폭은 4.4%로 준다. 

상위 10대 반도체 기업 중 가장 큰 실적 하락을 보인 곳은 시장 2위 삼성전자다. 1분기 매출은 12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6% 떨어졌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에서 메모리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80%다. 

다음으로는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이 큰 폭의 매출 하락을 보였다. 시장 3위 SK하이닉스는 같은 기간 26.3%, 4위 마이크론은 22.5% 떨어졌다. 양사의 1분기 매출은 각각 60억달러, 56억달러다. 

가장 매출 하락이 적은 기업은 시장 1위 인텔이다. 인텔은 컴퓨터중앙처리장치(CPU) 등 시스템 반도체를 주력으로 한다. 인텔 1분기 매출은 158억달러로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0.3%밖에 떨어지지 않았다. 시스템 반도체 비중이 94%로 높아 메모리 불황 영향을 거의 받지 않은 셈이다. 이로 인해 지난해 4분기 삼성전자를 제치고 차지한 1위 자리를 2분기에도 지켰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분기별 영업이익. [자료=메리츠종금증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메모리 중심 업체들의 실적 하락세는 2분기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수요 비중이 높은 D램 가격 하락세가 계속되고 있어서다.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 4월 D램(DDR4 8Gb 기준) 가격은 최고점을 찍은 지난해 2분기 8달러의 절반인 4달러로 떨어졌다.

줄어든 수요도 쉽사리 회복되지 않는 분위기다. 스마트폰 시장이 정체기를 겪고 있는데다 데이터 센터 고객 수요가 좀처럼 늘어나지 않고 있어서다. 이에 업계는 2분기 저점을 찍은 후 3분기부터 회복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도 부담이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압박이 장기화 되면 중국산 전자제품 생산이 위축돼 반도체 수요를 전반적으로 줄이는 결과를 낳을 것이란 분석이다. 게다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화웨이 스마트폰을 상대로 미국이 전방위적 압박을 가하고 있다는 점도 부정적이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상저하고라는 계절성과 D램 가격의 낮아진 수준을 감안 한다면 하반기 업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존재한다"며 "다만 실적 개선 강도에 대한 기대감은 둔화되고 있다. 서버 수요 추정이 어려운 환경에서 미중 무역갈등의 격화가 수요 전망에 부정적으로 작용하기 떄문"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 이후 D램 가격 전망. [자료=SK증권]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