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차기 英총리 유력후보 존슨, 브렉시트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재판 소환돼

기사등록 :2019-05-29 20:27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영국의 차기 총리로 유력시되는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공직을 남용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재판정에 서게 됐다.

미국 CNN에 따르면, 영국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치안판사 법정은 세 건의 공직자 직권 남용 혐의를 적용해 존슨 전 장관을 소환했다.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 캠페인 당시 브렉시트 찬성 진영을 이끌던 존슨 전 외무장관은 영국이 EU에 잔류함으로써 드는 비용이 주당 3억5000만파운드(약 5286억원)라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CNN은 보도했다. 당시 존슨 전 장관의 이러한 주장은 버스 광고판을 통해 대대적으로 홍보되기도 했다.

당시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 52%가 브렉시트에 찬성해 영국은 결국 EU를 떠나는 것으로 결정됐다.

존슨 전 장관은 국민투표 전후를 포함해 2017년 총선에서도 3억5000만파운드 주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오는 6월 7일에 당대표를 사퇴하겠다고 발표한 후, 보수당 당대표를 둘러싼 경합이 시작된 가운데 존슨 전 장관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