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완성차 5사, 해외부진 내수로 만회…현대차 쏘나타 '부활'

기사등록 :2019-06-03 16:27

현대차 내수판매 9.5%↑…쏘나타 3년6개월만 '베스트 셀링카'
쌍용차도 3개월 연속 내수 판매 1만대 넘어
'임단협 미타결' 르노삼성, 내수·수출 모두 감소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현대차 기아차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등 국내 완성차 5사가 지난달 해외에서 부진을 겪었다. 글로벌 경기 불확실과 미중 무역전쟁 등 때문이다. 다만, 신차 효과로 내수판매는 늘었다. 

내수에선 특히 현대차 쏘나타의 '부활'이 돋보였다. 현대차 쏘나타는 신형 쏘나타 출시 효과로 5월 한달 총 1만3376대 팔리며, 3년 6개월만에 내수시장 '베스트 셀링카'에 등극했다.

3일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 6만7756대, 해외 28만9759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35만7515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9.5% 증가한 반면, 해외 판매는 11.0% 감소한 것.

현대차의 내수 판매 증가는 쏘나타가 이끌었다. 쏘나타(LF 2026대, LF 하이브리드 모델 126대 포함)가 1만3376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2774대 포함) 8327대, 아반떼 4752대 등 총 2만7736대가 팔렸다.

신형 모델의 선풍적인 인기에 힘입어 월 판매 1만3000 대를 돌파한 쏘나타는 지난 2015년 11월 이래 3년 6개월만에 국내 시장 ‘베스트셀링카’에 등극하며 본격적인 부활을 알렸다.

신형 쏘나타 [사진=현대차]

현대차 관계자는 “본격 판매에 돌입한 신형 쏘나타가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으며 국내 판매 실적을 견인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지난 5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4만 3000대, 해외 19만 6059대 등 전년 동기 대비 3.4% 감소한 23만 9059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8.6% 감소, 해외 판매는 2.2% 감소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 9421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K3(포르테)가 3만 941대, 리오(프라이드)가 2만 4932대로 뒤를 이었다.

내수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카니발(6109대)로 지난해 4월부터 14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모닝이 4306대로 가장 많이 팔렸으며 K3 3878대, 레이 3712대, K5 3114대 등 총 1만 8627대가 판매됐다.

기아차는 향후 출시를 앞둔 SP2(소형 SUV), 모하비 상품성개선모델, K7 상품성개선모델 등을 앞세워 판매 반등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 쌍용차 내수 판매 3개월 연속 1만대 넘어…'임단협 미타결' 르노삼성 판매 부진

쌍용차도 지난달 내수에선 선전했지만, 해외에선 부진했다. 내수 1만106대, 수출 2232대(CKD 포함)를 포함해 총 1만 2338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코란도 등 신차 출시에 따른 내수 판매 성장에도 불구하고 수출 라인업 개편에 따른 수출 물량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4.6% 감소한 실적이다.

다만, 코란도 등 신차 출시에 힘입어 내수 판매가 지난 3월 이후 3개월 연속 1만대 판매를 돌파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전년 누계 대비로는 9.8%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내수 판매는 코란도는 물론 티볼리 브랜드의 지속적인 판매 성장세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4.1%, 누계 대비 14.1% 등 큰 폭으로 증가했다. 특히 티볼리 브랜드는 3977대가 판매되며, 소형 SUV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아직 지난해 임단협을 타결하지 못한 르노삼성은 전년 대비 내수와 수출 모두 줄었다. 르노삼성은지난 5월 내수 6130대, 수출 8098대로 총 1만4228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기 대비 내수와 수출이 각각 16.5%, 7.5% 감소하며 전체적으로 11.6% 감소했다.

한국GM은 지난 5월 한 달 동안 총 4만1060대(내수 6727대, 수출 3만4333대)를 판매했다. 내수에서는 전년 대비 12.3% 감소했고, 수출은 3.4% 소폭 증가한 실적이다. 내수와 수출을 합쳐 전년대비 0.4% 소폭 늘었다. 

tac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