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문대통령, 김원봉에 “국군 창설 뿌리” 평가…野 강력 규탄

기사등록 :2019-06-06 20:24

문재인 대통령,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 공적 언급
한국당 “대통령 역사인식에 문제…기가 막힐 노릇” 맹비난
바른미래당 “‘애국 앞 좌우없다’는 말 공감 얻으려면 몸소 실천하라” 일갈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항일 무장 독립투사 약산 김원봉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가열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을 언급하면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을 언급, “통합된 광복군 대원들의 불굴의 항쟁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은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동맹의 토대가 됐다”고 평가했다. 

야당 일각에선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의 역사인식을 지적하며 반발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귀를 의심케하는 대통령의 추념사였다”며 “대통령의 추념사 속 역사인식은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고 비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후 위패봉안관을 방문했다. [사진=청와대]

전 대변인은 “독립과 건국이라는 역사의 갈래를 분별하지 않고 또한 6.25 전쟁이라는 명백한 북의 침략전쟁을 부각시키지 않다보니, 1948년 월북해 조국해방전쟁, 즉 6.25에서 세운 공훈으로 북한의 훈장까지 받고 북의 노동상까지 지낸 김원봉이 졸지에 국군창설의 뿌리, 한미동맹 토대의 위치에 함께 오르게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이 정부에서 김원봉에 서훈을 안기기 위한 눈물겨운 노력은 보훈처를 넘어 방송 드라마에 이르기까지 전방위로 펼쳐지고 있다”고 했다. 

여야는 앞서 김원봉에 독립유공자 서훈 수여 여부를 두고 한 차례 홍역을 치른 바 있다. 국가보훈처가 지난 3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김원봉에 독립유공자 서훈을 수여할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을 비쳐 논란이 일었다. 

김원봉은 의열단을 조직하는 등 일제강점기 항일 독립투쟁에 앞장선 인물이나, 동시에 1948년 월북해 북한에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등 고위직을 지낸 인물이기도 하다. 

바른미래당도 “애국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는 대통령의 말이 공감을 얻으려면 대통령부터가 이를 몸소 실천해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 스스로가 평소 애국을 하다 목숨을 잃은 사람들을 구분하고 가리거나 때로는 홀대하면서 이런 자리에서만 이런 식의 이야기를 하면 얼마나 진정성 있게 들릴지 모르겠다”며 “6·25 전쟁의 가해자에 대해서는 한마디 못하면서, 북한의 6·25 전쟁 공훈자를 굳이 소환해 치켜세우며 스스로 논란을 키우고 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이 김원봉을 위한 한 마디를 작심하고 했다”며 김원봉에 대한 서훈 수여를 막겠다고 밝혔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