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2019 여자월드컵] 한국, 개막전서 ‘우승후보’ 프랑스에 0대4 완패

기사등록 :2019-06-08 06:3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 여자축구가 ‘우승후보’ 프랑스의 벽에 막혀 무너졌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대표팀(피파랭킹 14위)은 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19 FIFA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0대4로 완패했다.

개최국 프랑스는 한국을 4대0으로 격파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승리를 기뻐하는 프랑스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교체 투입된 이민아가 프랑스 선수들 사이에서 슛을 시도하는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한국은 정설빈(현대제철)을 최전방, 공격2선에 이금민(경주 한수원)-지소연-강유미(화천KSPO)을 배치했지만 전반에서만 3골을 내준뒤 후반에도 1골을 허용하는 등 신장과 기술 등에서 앞선 프랑스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지난 2015 캐나다 대회 16강에서 0대3으로 패한 기억이 있는 한국은 이번에도 실력차를 체감해야 했다.

프랑스의 187㎝의 장신 수비수 웬디 르나르는 머리로 2골이나 넣었다. 전반8분 프랑스는 외제니 르소메르의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35분과 추가시간 르나르의 헤딩슛으로 3골을 뽑아냈다. 후반에도 프랑스는 앙리는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4번째 골을 터트렸다. 한국은 유효슈팅 1개만을 기록한채 만회골을 넣지 못했다.

한국은 6월12일 오전 10시 프랑스 그르노블에서 '피파랭킹 38위' 나이지리아, 6월18일 오전 4시 프랑스 랭스에서 '피파랭킹 12위' 노르웨이와 경기를 치른다.

여자월드컵은 24개 나라가 4팀씩 6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며 각 조 2위까지 12팀과 3위 팀 중 상위 4팀이 16강에 진출한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