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종합] 므누신 "트럼프, 미중 정상회담 잘 안되면 기꺼이 관세 부과"

기사등록 :2019-06-10 07:45

"트럼프, 중국과 무역협상 진전 있으면 화웨이 제재 완화할 수도"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이달 말 미중 정상회담에서 무역 사안과 관련, 진전이 없을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기꺼이"(perfectly happy) 중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 경제 매체 CNBC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므누신 장관은 일본 도쿄에서 CNBC와 인터뷰를 갖고, 오는 28-29일 오사카에서 개최되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일정 중 진행되는 미중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만일 중국이 무역 합의로 나아간다면 우리도 합의된 사항을 추진할 준비가 되어 있다. 그러나 중국이 앞으로 나아가길 원치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양국간 관계의 재균형을 위해서 매우 기꺼이 관세 부과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미중 무역협상이 교착상태에 머무르자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했고 나머지 중국산 재화에도 25% 관세를 물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와 관련해서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 무역 사안에 진전이 있으면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완화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화웨이는 무역 사안이 아닌 "국가 안보의 문제"라며 이는 "미국과 중국 모두 (별개의 사안으로) 인지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미국은 화웨이의 장비가 중국 정부의 첩보활동에 활용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16일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명단에 올려, 미국 기업이 이들에 수출을 금지토록 했다. 이후 같은달 20일, 제재 발효를 90일간 연기했다. 

므누신 장관은 양국의 주요 갈등 사안 중 하나인 강제 기술이전과 중국의 비관세 장벽을 언급했다. 그는 "강제 기술이전 등 중국의 비관세 장벽은 협정의 주요 내용 중 하나"라며 미중 정상회담에서 다룰 주요 내용 중 하나임을 강조했다. 

또, 중국이 의도적으로 위안화 가치를 절하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경기 하강 압력에 의한 결과로 보인다며 "그들의 통화가 압력을 받고 있다. 우리가 관세를 부과하면 사람들이 제조시설을 중국 밖의 다른 나라로 이전하게 돼 중국 경제에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기 때문에 통화가치에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담 참석을 위해 일본 후쿠오카를 방문한 므누신 장관은 같은날 트위터에 "이강(易綱) 중국 인민은행장과 건설적인 회의를 가졌다"며 "무역 문제에 대한 솔직한 논의를 나눴다"고 알렸다. 그는 이강 인민은행장과 악수하는 사진도 올렸다. 지난달 10일 미국 워싱턴D.C.서 회담 이후 양국의 주요 관계자가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는 이날 폐막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