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LG유플러스·인텔 등 직원들에 화웨이와 5G기술표준 대화말라 지시"

기사등록 :2019-06-10 10:42

로이터통신 보도
LG유플러스 "장비설치·유지보수 이외 사안 교류 자발적 자제"

[뉴포트비치(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한국 이동통신업체 LG유플러스와 미국 반도체업체 인텔 등 일부 글로벌 기술기업이 자사 직원들에게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측과 5세대(5G) 이동통신 등과 관련한 기술표준에 대해 대화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이렇게 전하고, 이는 미국의 화웨이 거래금지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LG유플러스와 인텔뿐 아니라 미국 통신용 반도체업체 퀄컴과 모바일 리서치회사 인터디지털 와이어리스도 직원들에게 이런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5G 이동통신 등 통신기술의 표준 설정을 위해 엔지니어들이 모이는 국제적인 회의에서 이뤄지는 일상적인 대화도 자제하라고 통보한 것이다.

앞서 지난달 16일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와 화웨이 계열사 68곳을 '수출제한 리스트'에 올려, 정부 허가 없이 미국 기업이 이들과 거래하지 못하도록 했다.

하지만 같은 달 20일 상무부는 오는 8월 19일까지 90일동안 특정 분야에 한해 한시적으로 유예를 두고, 이 기간 기업들이 5G 표준설정 기관들에서 화웨이와 교류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그러나 해당 기업들은 상무부의 유예 조치에도 불구하고 미국 정부와 문제가 생길 것을 우려, 직원들에게 화웨이와 직접적인 교류는 자제하라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와 관련, LG유플러스의 관계자는 로이터에 "네트워크 장비 설치나 유지보수 문제를 위한 회의를 제외하고 화웨이 직원들과의 교류를 자발적으로 자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텔과 퀄컴, 인터디지털은 직원들에게 정부 규정 준수 지침을 제공했다고는 말했으나 더 이상의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화웨이와 미국 5G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