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헝가리 유람선 참사' 희생자 빈소, 차분한 분위기 속 조문 이어져

기사등록 :2019-06-11 12:27

부부 동반 여행 떠났다가 불운의 사고
현지에서 화장 마친 뒤 국내로 유해 송환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조문 이어져

[안양=뉴스핌] 황선중 기자 =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참사로 숨진 희생자 부부의 빈소가 마련된 지 이틀째인 11일 고인들을 기리는 발걸음이 이어졌다.

고인들의 빈소가 차려진 경기 안양시 모 장례식장에는 이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조문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고인들은 안양에 살던 중년 부부로, 동반여행을 떠났다가 지난달 29일 헝가리에서 불운의 사고를 겪었다. 유해는 현지에서 화장 절차를 마친 뒤 국내로 돌아왔고, 전날 빈소가 차려졌다.

[안양=뉴스핌] 황선중 기자 =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참사로 숨진 안양 지역 희생자 부부의 빈소가 마련된 지 이틀째인 11일 고인을 기리는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2019.06.11. sunjay@newspim.com

빈소에는 부부의 영정 사진이 나란히 놓였다. 고인의 유족들은 큰 슬픔을 누르고 허망한 표정으로 조문객을 맞았다. 조문객들 역시 안타까운 마음으로 유족들을 위로했다.

옅은 미소로 유족의 슬픔 마음을 달래는 조문객도 있었다. 지자체에서 파견된 공무원들은 빈소 입구에서 장례 안내를 도왔다. 빈소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강경화 외교부장관을 비롯해 고인의 지인들이 보낸 조화로 가득했다.

조문객 김모(65)씨는 "고인 부부와 아는 사이는 아니지만 같은 동네에 살던 주민이라고 들어서 와봤다"며 "너무나도 허무하게 세상을 떠난 것 같아 몹시 안타깝다"고 말했다.

헝가리 참사 희생자들의 유해는 전날부터 국내로 속속 송환되고 있다. 현재까지 희생자 4명의 유해가 가족의 품에 안긴 채 국내로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희생자들의 빈소는 거주지역에 따라 개별적으로 경기 안양, 서울 강남, 대전 등에 마련됐다.

헝가리 당국은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할 계획이다. 헝가리 경찰 대테러청(TEK)은 이날 침몰한 유람선 선체와 대형 크레인을 연결하는 작업이 모두 완료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9일(현지시각)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우리 국민 단체 관광객 33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대형 바이킹 크루즈의 추돌로 침몰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총 33명의 한국인 중 19명이 숨졌고, 7명이 실종됐다. 생존자는 7명이다.

sunj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